위인전기 - 과학의 여명기에 솟아오른 태양 과학의 여명기에 솟아오른 태양

독후감 > 위인전기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과학의 여명기에 솟아오른 태양 과학의 여명기에 솟아오른 태양.hwp   [size : 28 Kbyte]
  21   0   500   2 Page
 
  _%
  등록일 : 2012-08-28

과학의 여명기에 솟아오른 태양 과학의 여명기에 솟아오른 태양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과학의 여명기에 솟아오른 태양

현대를 우주 시대라고 한다. 지구 둘레에는 인공 위성이 돌고, 달나라에도 사람이 착륙했으며, 화성과 금성 등의 탐험 계획도 과학자들 사이에서 꾸준히 진행되고 있다.
또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이라던가 핵실험 금지에 관한 문제들이 우리 생활에 밝고 어두운 면을 만들어주는 등, 오늘날만큼 과학이 시대의 각광을 받고 있는 때도 업는 것 같다.
아마 과학에 관심을 같고 있는 사람이라면
“뉴턴의 역학은 고전적인 것에 지나지 않는다. 그리고 뉴턴의 역학은 새로운 차원의 현대 물리학으로 대체된 지 이미 오래다.”
라고 말할는지도 모른다. 그러나 원자 물리학도 우주 과학도 뉴턴의 역학을 토대로 하여 태어난 것이다.
이런 점에서 볼 때, 현대의 과학이 고쳐지는 시대가 온다 하더라도 뉴턴의 업적은 부정될 수 없을 것이다. 그리고 언제까지나 과학사상 최대의 거성으로 길이 빛날 존재임에 틀림없다.
과학은 그리스와 이집트를 중심으로 한 지중해 연안에서 싹터 순조롭게 발달을 거듭해 오다가, 중세 유럽의 이르러 기독교에 의한 박해를 받았다.
지동설을 발표하여 종교계를 깜짝 놀라게 한 코페르니쿠스라든가, 끝까지 지동설을 주장하다가 화형에 처해진 브루노, 실증 실험을 중히 여기고 사물을 규명하는 법을 수립하다가 박해를 받은 갈릴레이 등 수많은 과학자들이 온갖 박해를 받으며 연구를 계속하였다.
이들의 뒤를 이은 사람이 바로 아이작 뉴턴이라고 하겠다. 갈릴레이가 1642년 초에 사망하고, 그해 말에 뉴턴이 태어났으니까 뉴턴은 과학의 아버지라 불리는 갈릴레이의 뒤를 이은 셈이며, 과학이 여명기에 솟아오른 태양이라 할 수 있다.
한편 뉴턴이 태어나기 조금 전의 영국은 전제적인 사회에 대한 국민의 봉기가 일어나 국내적으로 내란이 일고 있었으며, 그러다가 드디어는 학문을 좋아하는 찰스 2세가 즉위하였고, 유업 대륙으로부터는 갈릴레이와 케플러의 연구 성과가 차례차례 전해지고 있어서, 이것을 연구하는 과학자가 날로 늘어나고 있는 때였다. …(생략)




위인전기과학의여명기에솟아오른태양과학의여명기에솟아오른태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