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인전기 - 베토벤의 인간승리 베토벤의 인간승리

독후감 > 위인전기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베토벤의 인간승리 베토벤의 인간승리.hwp   [size : 25 Kbyte]
  58   0   500   1 Page
 
  _%
  등록일 : 2011-11-12

베토벤의 인간승리 베토벤의 인간승리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베토벤의 인간승리“

“악성“으로 유명한 베토벤은 독일에서 태어 났다.
어머니께서 음악을 좋아하셔서 나도 감상을 많이 듣기도 하고 학교에서 베토벤의 음악을 듣기도 하였으나, 그가 청각장애인 이었다는 사실은 미치 알지도 못하였다.
그는 1824년 5월 7일 비인의 캐른트너토르 극장에서 환호와 떠나갈 듯한 박수를 받으며 청각장애를 이겨내어 노래(환회의 송가)를 작곡했다 한다.
모든 사람이 일어나서 Vivat! (그대여 영원하라!)를 외치는 가운데 무대 위의 한 사람만이 고개를 숙여 방금 끝낸 교향곡의 악보를 보며 묵묵히 서 있었다. 그것은 바로 알토 솔리스트인 20세의 젊은 여가수 카롤리나 웅어가 였다. 그는 솔리스트의 자리에서 교향악단과 지휘자가 있는 곳으로 다가가 아무 것도 모르고 서있는 작곡자의 손을 잡고 그를 청중 쪽으로 돌려 세웠다. 그 이유는 작곡자 베토벤이 청각 장애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베토벤을 향하여 환호와 박수를 보내는 청중을 베토벤 자신이 볼 수 있었다. 음악가에게 생명보다 귀중한 청력이 이미 그를 떠난 지는 오래였다. 다른 사람들과 대화를 나누기 위해 벌써부터 사용하던 나팔 같은 보청기를 버린 지 한참되었고, 종이에 끄적거려 겨우 의사를 소통하였던 그였다. 나는 이모습을 보고 정말 마음이 아팠다.
세계 인류 누구든지 음악가로서의 명성을 휘날리는 베토벤이 한 때는 청각장애로 고생을 하였다는 점이었다. 겨울 옷을 입고 헌 구두를 신은 그의 모습은 초라하기 그지없지만 그의 눈은 빛나고 있었다고 한다. 그가 무슨 옷을 입었는지 어떤 아픔을 지니고 있는지에 아무 상관없이 사람들은 그가 오늘 저녁에 주었던 메시지를 기억하며 눈에는 눈물을 입에는 웃음을 담고 한없는 존경의 표시를 하였다. 나는 이런 베토벤의 정신에 큰 감동을 받았다.
베토벤의 제 9 교향곡은 지금까지의 전통과는 달리 4번째 악장에서 처음으로 4명의 솔리스트와 대규모 합창이 등장하는 곡이다. 이런 계획을 지금 내가 생각하기에는 모든사람이 생각하기에는 쉽사리 받아드…(생략)




위인전기베토벤의인간승리베토벤의인간승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