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인전기 - 삼국지를 읽고 삼국지를 읽고

독후감 > 위인전기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삼국지를 읽고 삼국지를 읽고.hwp   [size : 25 Kbyte]
  41   0   500   1 Page
 
  _%
  등록일 : 2010-07-21

삼국지를 읽고 삼국지를 읽고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삼국지를 읽고

한나라가 매우 어지러울 무렵 유비라는 젊은이가 나라를 바로잡겠다고 맹세 하였다. 그는 장비라는 호걸을 만나서 자신이 한나라왕의 후예라고 말하였다. 그 말을 들은 장비는 관우에게 찾아가서 유비님을 노와 나라를 바로 잡겠다고 말하였다.
관우는 비밀이 세어 나가지 않게 그 말을 믿을 수 없다고 시치미를 떼고서는 그 다음날 유비에게 찾아갔다.
세 사람이 다 모인 날 그들은 의형제를 맺기로 다짐을 했다. 의병을 모은 세 사람은 그 시대에 날뛰던 황건적을 물리치려고 황건적을 찾아갔다. 황건적을 맡아 싸우고 있던 아군을 도와 황건적을 물리 쳤다. 황건적을 물리 쳤지만 그 공을 인정받지 못해 작은 고을의 태수에 머물렀다. 그러면서 여러 장군을 만나고 부하로 있으면서 실력을 인정 받았다.
그러던 어느날 성의 태수가 유비에게 성을 맡기고 죽었습니다. 하지만 얼마 후에 조조에게 성르 뱨앗겨 다시 다른 고을의 태수를 맡으면서 힘을 길렀다. 유비는 세상을 볼 줄아는 사람으로부터 제갈량이라는 사람만 얻으면 천하를 얻은 것이라고 들었다. 유비는 그 날부터 제갈량의 집을 찾아가 자신을 도와 달라고 부탁을 하였다.제갈량은 유비를 도와 세상을 바로 잡겟다고 말하고 유비를 주인으로 섬기겠다고 말하였다. 그 떄부터 유비가 점점 세상을 바로 잡아갔다. 그런데 한나라가 망하였다. 하지만 유비와 제갈량이 여러 땅을 차지하여 다시 한나라를 세우고 황제가 되었다. 그 무령 조조는 위나라를 세우고 손권은 동나라를 세웠다. 이떄부터 확실한 삼국의 나라가 생긴 것이다. 하지만 유비에게도 슬픔이 찾아 왔다. 그 슬픔은 관우가 적에게 죽임을 당하고 장비가 부하에게 유선을 황제 자리에 앉히고 나라를 잘 다스리지 못하면 제갈량이 황제가 되어 나라를 잘 다스리라는 유언을 남겼다.
유선을 도와 제갈량은 뺴앗긴 땅을 되찾으면서 다른 땅도 뺴앗았습니다. 하지만 몇 년후 제갈량이 죽게 되자 한나라는 위나라와 동나라의 공격을 당하게 되었다. 유선은 무모한 싸움이라는 대신들의 말만 …(생략)




위인전기삼국지를읽고삼국지를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