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인전기 - 역경을 이긴 위대한 악성 베토벤 역경을 이긴 위대한 악성 베토벤

독후감 > 위인전기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역경을 이긴 위대한 악성 베토벤 역경을 이긴 위대한 악성 베토벤.hwp   [size : 28 Kbyte]
  46   0   500   2 Page
 
  _%
  등록일 : 2010-07-30

역경을 이긴 위대한 악성 베토벤 역경을 이긴 위대한 악성 베토벤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역경을 이긴 위대한 악성 베토벤

베토벤이 모차르트와 더불어 고금을 통해서 세계 최대의 음악가라는 데 대해서는 아무도 이의가 없을 것이다. 베토벤과 모차르트가 죽은 지 많은 세월이 흘렀지만, 아직도 여러 음악회에서 그들 두 사람의 작품들이 압도적으로 많이 연주되고 있는 것을 보면 놀랄 수밖에 없다.
어쨌든 대단한 사람들이다. 이 두 사람은 활동한 시대도 같고, 천재적인 음악가였으며, 빈에서 서로 만난 적도 있었다.
18세기말부터 19세기초에 걸쳐 독일에서는 위인이 잇달아 나왔다. 문학에서는 괴테와 실러가 있었고, 음악에서는 베토벤이 있었다.
역사의 흐름이란 것은 결코 한결같지가 않고, 시기적으로 지역적으로 퍽 고르지 못한다. 조건이 갖추어지면 어느 시기, 어느 지역에 폭발적인 비약이 일어난다.
그리고 그 뒤에는 다시 조용한 상태로 되돌아간다. 괴테와 실러가 나온 뒤의 독일 문학계가 확실히 그러했으며, 모차르트와 베토벤이 나온 뒤의 세계의 음악계에도 대략 같은 말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위인 아버지를 둔 아들은 빛을 잃는 법이다. 살아가기 위해서는 자기의 입장을 갖지 않으면 안 된다. 그것을 확립하기 위해 아버지에게 반항을 하는데, 아버지가 위인이면 쓸데없는 반항으로 끝나고 만다.
특히, 예술에 있어서는 자기 주장이 중요하며, 자기 입장을 확립하지 못하면 좋은 작품을 창작할 수가 없다.
베토벤은
“그대 속에 모든 것이 있다.”
라고 말했다. 그대란 자기에 대하여 한 말인데, 자신을 가지고 이런 말을 할 수 있을 정도면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예술은 음악이건 문학이건 어디까지나 개성적이어야 한다. 그리고 그것은 보편성의 범주를 벗어나는 것이 아니며, 참으로 개성적인 것인 동시에 보편적이기도 하다고 말할 수 있다.
음악가가 쓴 것을 읽어보면, 하느님이란 말이 자주 나온다. 베토벤도 어느 편지에
「다른 사람보다 하느님에게 더 가까워지고, 하느님의 빛을 사람들에게 널리 퍼뜨 리는 일보다 더 고귀한 것은…(생략)




위인전기역경을이긴위대한악성베토벤역경을이긴위대한악성베토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