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인전기 - 위인전기 나폴레옹을 읽고 나폴레옹을 읽고

독후감 > 위인전기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위인전기 - 나폴레옹을 읽고 나폴레옹을 읽고 2 .hwp   [size : 26 Kbyte]
  27   0   500   1 Page
 
  _%
  등록일 : 2010-07-21

위인전기 나폴레옹을 읽고 나폴레옹을 읽고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나폴레옹을 읽고...

“나의 사전에 불가능이란 없다.”
이 말은 나폴레옹이 남긴 아주 유명한 말입니다.
그리고 내 친구가 자주 쓰는 말이기도 합니다.
나는 농담으로 친구에게 “너 사전 불량품인가봐. 바꿔라.”
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그 때부터 친구는 항상 나를 무시했습니다.
나폴레옹을 모르는 사람하고는 상대하지 않겠다는 것이었지요.
난 어이가 없었습니다. 단 한 마디의 농담 때문에 친구를 저버리는 행동을 이해할 수 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친구가 어떻게 저렇게 나폴레옹을 좋아하게 되었는지 알아
보기위해 다시 한번 나폴레옹전기를 읽어보기로 했습니다.
1769년 코르시카의 아작시오에서 태어났습니다. 아버지 샤를은 이탈리아 계의 소지주이고 어머니는 이 섬의 명문 출신입니다. 10살이 되던 해 나폴레옹은 파리 육군 유년 사관학교에 들어갔습니다. 걷보기엔 시골뜨기였지만 그는 친구들의 비웃음을 속으로 마주 비웃으며 자기 역량을 키워 나갔습니다. 나폴레옹은 그 뒤 유년사관 학교를 나와서 파리에 있는 육군 사관학교 포병과를 다닐 때부터 군인으로서 두각을 나타냈습니다. 그가 전쟁의 천재란 말을 듣게 된 것은 그의 뛰어난 판단력과 빈틈없는 계획성에서 였지만, 무엇보다 자기 부하를 내 몸처럼 아끼고, 어려운 싸움에서는 언제나 자신이 앞장 서서 싸우는 마음가짐이 그의 군대를 하나로 뭉쳐 적을 이기게 한 것입니다. 프랑스의 중요한 항구인 툴롱에서의 일입니다. 양국 해군과 에스파냐 해군이 툴롱항을 점령하고 말았습니다. 이곳을 다시 빼앗기 위해서 나폴레옹이 나섰습니다. “모두들 죽기를 각오하고 돌격하라!”
나폴레옹의 지휘아래 프랑스군은 용감하게 싸워 마침내 툴롱을 되찾았습니다. 각 스물을 넘었을 뿐인 젊은이가 누구나 망설이는 일을 해낸 것입니다. 이 때부터 사람들은 나폴레옹이라는 이름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후 키 작은 나폴레옹은 유럽 전체를 자기 발 아래 무릎 꿇게 했습니다. 나폴레옹은 흰 눈이 덮인 알프스 산맥도 넘고, 이집트의 뜨거운 사막도 가로질러 갔습니다.…(생략)




위인전기위인전기나폴레옹을읽고나폴레옹을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