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인전기 - 쿠베르탱을 읽고나서 쿠베르탱을 읽고

독후감 > 위인전기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쿠베르탱을 읽고나서 쿠베르탱을 읽고.hwp   [size : 25 Kbyte]
  54   1   500   1 Page
 
  100%
  등록일 : 2010-07-21

쿠베르탱을 읽고나서 쿠베르탱을 읽고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쿠베르탱을 읽고...

국제 올림픽 경기를 모르는 사람은 없을것이다. 그러나 올림픽 경기를 되살려낸 피에르 드 쿠베르탱 남작을 모르는 사람은 많다.
올림픽은 원래 고대 그리스에서 부족 국가들 사이에 행해지던 운동경기 였다. 그것을 1000년도 더 지난 오늘날 다시 열고 있는 것은 쿠베르탱이 고대 올림픽을 다시 살려 놨기 때문이다. 지난 1988년 9월 우리나라 서울에서 제24회 세계 올림픽 경기가 열렸다. 이렇듯 나라의 체제나 이념을 뛰어넘어 세계가 하나로 될수 있다는 것에 가슴이 뭉클하였다. 특히 이처럼 뜻있는 모임을 처음 만든 쿠베르탱에게 감사하는 마음이 생겼다.
어려서 그는 그의 조국인 프랑스가 독일과 싸우는 전쟁을 체험하였다. 그래서 처음에 그는 군인이 되려고 했다. 군인이 되어 프랑스의 적인 독일을 물리치려 했던 것이다. 그러나 그는 곧 ‘체력이 국력이다‘라는 생각으로 체육교육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그당시 프랑스인 들은 운동은 할일 없는 사람이나 심심풀이로 하는것이라 여겼다. 그래서 체육교육뿐만 아니라 체력을 소홀이 여기는 경향이 있었다. 그러나 쿠베르탱은 운동은 몸을 튼튼하게 해줄뿐아니라, 용기와 인내심까지 기를수 있다고 생각했다. 외국에서 체육을 공부하고 고국에 돌아온 쿠베르탱은 프랑스인 들에게 운동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특히 그는 1000년전에 열렸던 고대 올림픽 경기를 부활하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그것은 쉬운일이 아니었다. 사람들은 허황된 생각을 한다고 쿠베르태을 비웃었다. 그는 사람들의 비웃음 속에서도 자신의 뜻을 굽히지 않았다.
나는 운동을 통해 세계를 하나로 하려한 쿠베르탱의 생각이 참으로 훌륭하다고 느꼈다. 그리고 사람들이 그의 생각을 헛된것이라 여기고, 그가 ‘올림픽 병’ 에 걸렸다고 비난하는 부분에서는 안타까운 생각이 들었다. 그리하여 마침내 노력의 결과 제1회 대회는 고대 올림픽의 발상지인 그리스의 아테네에서 열렸다. 쿠베르탱은 올림픽을 부활시킨후 그 위원회의 회장직을 맡았다. 그러는 동안 올림픽…(생략)




위인전기쿠베르탱을읽고나서쿠베르탱을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