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인전기 - 퀴리 부인

독후감 > 위인전기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퀴리 부인.hwp   [size : 28 Kbyte]
  31   1   500   2 Page
 
  100%
  등록일 : 2010-07-21

퀴리 부인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퀴리 부인

퀴리 부인은 1867년 11월 7월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에서 태어났다. 퀴리 부인은 본명은 마리아 스클로도스카이며, 앞에 있는 이름을 따서 "마냐"라고 불렀다.
퀴리 부인의 아버지는 대학을 마치자 곧 폴란드로 돌아와 수도 바르샤바에서 중학교 선생님이 되셨고, 어머니는 바르샤바에서 손꼽히는 명문 중학교의 교장선생님이셨는데 어머니께서 폐를 앓게 되면서부터 학교에 나가시지 않고 집에서 쉬고 계셨다.
마냐는 아버지가 계신 학교건물 이층에서 태어나 어려서부터 학생들이 공부하는 모습을 바라보며 자랐다. 그래서 마냐는 아버지 서재에 가서 이것저것 만지고 모르는 것은 묻곤 했다. 그래서 인지 마냐의 작은 가슴에서는 대 물리학자의 꿈이 피어나고 있다.
그런데 이때 러시아에게 나라를 빼앗겨 제나라 말과 글을 배우지 못했다. 그래서 마냐의 아버지도 아이들에게 러시아를 가르쳐야 했다.
그런데 어느 날 마냐 아버지가 교장실로 불러가게 되었다. 러시아어를 잘 못 가르쳤다고..... 그래서 마냐네 식구는 관사에서 쫓겨났고, 조그만 아파트를 얻어 들어갔다..
어느 날 마냐가 드디어 학교에 들어가게 되었다. 그 학교는 러시아 사람들 눈을 피해 몰래 조국의 말과 역사를 가르쳤다.
어느 날 폴란드 말과 역사를 공부하고 있는데 작은 신호가 울렸다. 얼른 아이들은 책을 숨기고, 재봉 감을 들고 단춧구멍을 뜨고 있었다. 장학관이 들어와서는 먼가 수상치 않다고 책상을 뒤져보았다. 하지만 아무것도 나오지 않았다. 장학관이 한 학생을 일어나라면서 질문을 하겠다고 했는데, 그 질문에 답할 학생은 바로 마냐였다. 마냐는 장학관이 말하는 말에 마냐는 술술 답하였다.
어느 날 마냐는 고등학교를 졸업했다..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어느 해 파리로 간 언니한테 편지가 왔다. 편지에 실인 내용은 파리로 오라는 것이었다. 얼마 뒤, 마냐는 파리로 가 소로본 대학에 입학을 하였다. 마냐는 1분1초가 아까워하며, 공부에만 열중했다. 그렇게 해서였는지 마냐가 1등을 했다.
그런데 …(생략)




위인전기퀴리부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