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인전기 - 퀴리부인을 읽고 나서 퀴리부인을 읽고

독후감 > 위인전기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퀴리부인을 읽고 나서 퀴리부인을 읽고.hwp   [size : 26 Kbyte]
  98   0   500   1 Page
 
  _%
  등록일 : 2010-07-21

퀴리부인을 읽고 나서 퀴리부인을 읽고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퀴리부인을 읽고

퀴리 부인을 읽고...저는 지금부터 아내로서, 과학자로서, 어머니로서, 혼자서 세 사람의 몫을 훌륭히 해낸 "퀴리 부인"의 생애와 업적을 생각해 가면서 존경하는 퀴리 부인을 소개하겠습니다.
퀴리 부인은 약 100여전 폴란드가 러시아에 점령되어 있을 때 1868년 11월 7일 폴란드의 수도인 바르샤바에서 온화한 성격과 강인한 정신을 가지고 마리(훗날의 퀴리 부인)가 태어났다.
그녀는 공부하기를 무척 좋아했었다. 그녀는 책 읽기를 좋아했으므로 성적도 언제나 1등이였다. 아버지가 읽는 어려운 책을 읽는 것도 그녀에게는 큰 기쁨이자 행복이었다. 벌써 나보다 어린 나이인 마리에게 본받을 점이 생겼다. 나는 책 읽기도 싫어하고 공부도 잘 못하는데... 나보다 어린 마리아는 항상 1등을 하니 참 부럽다. 그래서 과학자가 되었을지도 모른다. 부모님 모두가 선생님이셔서 교육자 집안답게 엄하게 자랐다. 마리는 어렸을 때부터 아버지의 책상 위 에 있는 물리 실험도구에 대한 흥미를 가졌었다. 이것이 마리를 과학자로 이런 아버지의 모습과 책상 위에 있는 실험 도구를 보고 흥미가 생겨서 과학자가 되기로 한 것일지도 모른다.
마리아(퀴리 부인)는 16살이 되어 학교를 졸업하고 1년 간 조용한 시골에서 지내면서 자신의 앞날을 설계해보고 대학에서 공부를 하려고 가정교사로 돈을 모았다. 얼마 후 마리는 여성의 몸으로 파리의 소르본 대학에 거뜬히 합격하여 열심히 공부를 하던 중 피에로 퀴리라는 훌륭한 물리학자와 결혼을 했다.
둘은 방사능 연구를 계속 하던 중 강한 방사능이 나오는 돌을 발견해 아침부터 연구하다가 문득 둘러보고서야 저녁때인 것을 안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 무슨 일을 집중해서 하지 못하는 나에게 이 문장은 정말 중요하다 느꼈다. 왜냐하면 나는 집중력이 없어서 공부 할 때도 돌아다니는데...마리아는 오직 자신이 좋아하는 일에만 매달려서 일을 하는 것을 보면 참 부럽다. 또 마리아는 주부로써 집안일 을 해약이 때문에 힘들 것도 같지만 저녁식사 시간만…(생략)




위인전기퀴리부인을읽고나서퀴리부인을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