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인전기 - 태양처럼 강렬한 황색에의 집념 태양처럼 강렬한 황색에의 집념

독후감 > 위인전기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태양처럼 강렬한 황색에의 집념 태양처럼 강렬한 황색에의 집념.hwp   [size : 28 Kbyte]
  40   0   500   2 Page
 
  _%
  등록일 : 2010-11-27

태양처럼 강렬한 황색에의 집념 태양처럼 강렬한 황색에의 집념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태양처럼 강렬한 황색에의 집념

흔히 고흐를 가리켜‘불꽃의 화가’, 또는 ‘태양의 화가’라고 부른다. 참으로 그는 하늘 한가운데서 이글거리며 불타는 한여름의 태양처럼 세차고 뜨겁게 살다가 간 사람이다.
마치 활활 타오르던 모닥불이 갑자기 스러지듯이, 37세라는 젊은 나이에 비참과 고뇌로 이어진 짧은 예술가의 생애를 마쳤지만, 아무도 알아주지 않던 그의 그림들은 그가 가고 난 훗날 그에게 찬란한 영광을 안겨다 주었다.
강렬한 색채로 표현된, 한여름의 밀밭에서 쏟아지는 황색의 태양이라든가, 황색의 달, 별이 빛나는 농촌의 밤하늘, 해바라기, 네덜란드의 단조로운 시골 풍경에 타오르는 태양의 열과 빛을 쏟아 놓았는가 하면, 황색을 바탕으로 하여 그린 초상화 등에서 우리는 한번에 그의 면모를 잘 살펴볼 수 있는 것이다.
한 마디로 그는 ‘밝은 빛의 예술가’였다. 그의 그림에 나오는 자연이나 인물들은 한결같이 불꽃이 이글거리면서 위로 솟구치는 듯하다.
그러면 이와 같은 고흐의 그림 양식은 어디에서 온 것이었을까? 여기에서 참고로 그 시대의 유럽 미술을 살펴보기로 하겠다.
그 때까지의 유럽의 회화 미술은 문 밖의 자연의 빛깔을 그렸다기보다 아틀리에에서 그리는 것이 고작이었다.
그러다가 19세기에 들어와서, 젊은 화가들에 의하여 색채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게 벌어졌다. 그리하여 마네라는 화가를 중심으로 한 젊은 화가들이 그린 밝은 색채의 그림들이 주목을 끌게 되었다.
그들은 문 밖으로 나가 자연의 밝은 빛을 찾았다. 그리고 색채는 빛의 작용으로 생긴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되었다.
젊은 화가들은 태양의 직사광선 아래서 자연의 색깔이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미묘한 움직임을 관찰한 끝에 그 비밀을 발견하고, 거듭 빛의 신비 앞에서 놀라움과 함께 기쁨을 느꼈던 것이다.
빛 속에서 보는 색깔은 한 가지로 고정된 색이 아니다. 그것은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살아있는 색깔이라고도 할 수 있다.
그러니까 이제까지 초록이라고만 여겼던 나뭇잎도 빛의 작용에 …(생략)




위인전기태양처럼강렬한황색에의집념태양처럼강렬한황색에의집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