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양의 미스테리 v 양의 미스테리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v양의 미스테리 v 양의 미스테리.hwp   [size : 5 Kbyte]
  128   0   500   2 Page
 
  _%
  등록일 : 2013-02-19

v양의 미스테리 v 양의 미스테리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 v 양의 미스테리 >

 이 단편의 제목은 처음부터 읽는 이로 하여금 호기심을 느낄 수 있도록 만들어 준다. 이런 궁금증의 유발로 우리는 제목만 보고서도 이 책 읽기를 주저하지 않는다. 이런 글을 우리는 종종 신문지상에서 많이 볼 수 있다. 그래서 글을 읽으면서도 소설이라는 생각보다는 기사라는 생각이 먼저 든다. 별것 아닌 것 같은 일이겠지 라는 생각이 들면서도 동시에 우리가 신문의 가십들을 그냥 넘기지 않는 것과 같은 상황을 우리는 느낄 수 있는 것이다. 울프의 소설에서 내가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은 우리의 일상을 담백하게 그려내고 있다는 사실이다. 일본 소설의 삶에서의 우리의 일상을 담백하게 그려내고 있는 것과는 분명 다른 맛이다. 우리는 글을 읽으면서 많은 맛을 느낄 수 있다. 몇몇 이들은 어떻게 글에서 맛을 느낄 수 있냐고 말하지만 나는 글 속에서 많은 이미지들과 맛을 발견할 수 있다. 아마도 현실성 있는 기사 형식의 글이 읽는 이의 마음을 감동 시켰던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우리는 많은 상황에 속해져 있으면서 무엇이 우리를 좀 더 긍정적으로 세상을 바라보게 하고, 타인은 어떤 삶을 살아가는 것이 우리에게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게 해 준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이야기는 미스테리라는 다소 파격적인 제목을 쓰면서 우리에게 경각심을 불러일으켜 준다는 사실을 처음에는 모른다. 이 글은 아주 짧게 구성되어져 있다. 보통 우리가 단편이라고 불리 우는 소설의 분량보다도 심하게 짧다는 것을 우리는 알 수 있다. 그렇지만 그 속에서 우리는 많은 느낌을 얻을 수 있고, 삶을 다시금 바라보는 태도를 보일 수 있는 것이다. 누구나 삶을 살아가면서 타인과의 관계를 만들어 간다. 그렇지만 누군가가 나를 기억하지 못 한다는 것을 알면서 삶을 살아가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많은 사람들은 자신들과 아주 밀접한 관련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기억하지만 그렇지 못 한 사람들이라면 멀리하고, 기억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 당장 내 자신만 하더라도 누군가와 …(생략)




v양의미스테리v양의미스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