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의 비극을 읽고나서 Y의 비극을 읽고 나서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Y의 비극을 읽고나서 Y의 비극을 읽고 나서.hwp   [size : 25 Kbyte]
  261   1   500   1 Page
 
  100%
  등록일 : 2012-09-13

Y의 비극을 읽고나서 Y의 비극을 읽고 나서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Y의 비극을 읽고 나서...

요즘 부쩍 추리소설에 관심이 많아졌다.
그래서 서점에서 읽어볼 만한 추리소설을 읽어보기로 했다.
내가 찾은 책은 바로 ‘Y의 비극’이라는 책이었다.
처음에는 이름이 묘해서 끌리게 되었다.
그러다 서점직원언니의 권유로 더 보고 싶은 흥미가 생겼다.
그래서 ‘Y의 비극’이라는 책을 읽어보게 되었다.
묘한 느낌의 이 책은 세계 3대 추리소설 중의 하나일정도로 유명한 책이었다.
이 책의 줄거리는 이렇다.
뉴욕 앞 바다에서 어선에 의해 시체 하나가 걸려 나오면서부터 시작된다.
그 시체는 미국의 미치광이 백만장자 집안의 주인 요크 해터었다.
그의 주머니에는 ‘나는 정상적인 정신상태에서 자살한다`라는 유서가 들어 있었다.
이 때부터 온 뉴욕 시민들의 관심을 받는 가운데 해터 집안에서는 불가사의한 범죄들이 꼬리를 물고 일어나게 된다.
드루리 레인이라는 귀머거리 탐정이 나오는데, 그는 모든 사건을 지켜보고만 있다.
범인에 대한 사건의 실마리도 주지 않는다.
다만, ‘마치 다음 행동은 이렇게 되겠지!’ 한 그의 행동은, 범인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경감과 하는 얘기에서, 곳곳에 남겨진 의미심장한 행동들에서 무슨 단서가 있을까 하고 눈이 아프게 쳐다보지만 도저히 잡아낼 수 없는 단서들뿐이다.
또한, 이 책은 추리소설 중에서도 좀 높은 수준의 책인 것 같다.
예를 들자면 목격자 면에서도 그렇다.
무엇보다도 목격자는 있지만 그 목격자는 장애자라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 책의 흥미로움은 더 진지해지고 더 범인을 찾기 어려워지는 것 같다.
그리고 범인에 관한 면에서도 그렇다.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인물이 범인이라니.......!
상식의 상식을 뛰어넘는 책인 것 같기도 하다.
하지만 이 책이 모든 면에서 흥미로움과 재미로 모두 좋은 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한 가지 이 책의 단점이 있다면 중간에 좀 미적거리는 감이 있어서 지루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정말 강조하고 싶은 장점으로는 마지막에 …(생략)




Y의비극을읽고나서Y의비극을읽고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