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흐를 좋아하세요`을 읽고 일반독후감 바흐를 좋아하세요를 읽고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바흐를 좋아하세요`을 읽고 일반독후감 바흐를 좋아하세요를 읽고.doc   [size : 25 Kbyte]
  22   1   500   2 Page
 
  100%
  등록일 : 2010-07-21

`바흐를 좋아하세요`을 읽고 일반독후감 바흐를 좋아하세요를 읽고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바흐를 좋아하세요?’를 읽고
인간에게 음악을 듣지 않고 살아가라고 하는 것은 마치 소리를 듣지 말고 살아라는 말과 같다. 그 정도로 우리는 음악과 밀접한 관련을 갖고 있고 우리와 관계하고 있는 음악의 대부분은 그저 흥미위주의 전위음악이라는 것이 늘 안타까웠지만 그렇다고 더 심도있는 클레식을 듣자니 마치 해수욕장에서 밀려오는 파도를 바라보며 깊은 심해를 생각해야 하는 듯한 기분이 들었다. 대중음악을 더 사랑하고 즐겨듣는 나에게 클레식이란 ‘가깝지만 먼 당신’이었기 때문이다. 책 제목에 나오는 바흐 역시 아주 유명한 음악가였지만 사진첩을 펼쳐야 가물가물 기억나는 어릴 적 친구처럼 낯설게 느껴졌을 정도였으니 이 책을 읽는 도중 몇 번이나 덮어버렸을 지는 짐작이 가능할 것이다. 이런 상황에도 불구하고 내가 이 책을 끝까지 읽고 ‘재미있다.’고 느끼게 된 동기는 앞부분의 저자의 말에서 저자가 나와 똑같은 생각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기 때문이다. 저자는 이 책 이외에도 다수의 책을 쓰고 칼럼까지 기고하는 사람이었지만 나는 클레식의 ‘클’자도 모른 한낱 학생인데 이 두사람 사이에도 공유할 수 있는 거리가 있다니. 그것은 바로 어떠한 훌륭한 글로도 음악을 완벽하게 표현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것은 내가 이 책을 읽기 전에 망설이게 만든 동기로 직접 들어보지 않은 음악을 책으로 먼저 접해야 한다는 것이 마치 시험지를 베끼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저자는 음악을 듣고 글을 쓰는 사람임에도 불구하고 이런 생각을 갖고 있었는데 그것은 저자가 자신의 부족한 점까지 당당하게 드러낼 줄 아는 자신감으로 비춰져서 관심이 갔다. 부제에 달란 ‘음악 에세이’라는 말처럼 그는 여러 음악가들에 대한 자신의 느낌을 수필처럼 써놓았다. 어디에서 들었는지 누구와 들었는지 그리고 그 음악에 대해 어떤 일을 겪었는지 등 음악 보다는 수필집에 가까운 책이었다. 물론 톨스토이가 문학 이외에도 피아노 연주곡을 작곡하는 데에도 재능이 있었고 쇼팽을 즐겨듣는 대신 베토밴에 대해 듣는 사람…(생략)




`바흐를좋아하세요`을읽고일반독후감바흐를좋아하세요를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