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의천국`을 읽고나서 에디의천국독후감 에디의 천국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에디의천국`을 읽고나서 에디의천국독후감 에디의 천국.hwp   [size : 16 Kbyte]
  37   0   500   2 Page
 
  _%
  등록일 : 2011-10-27

`에디의천국`을 읽고나서 에디의천국독후감 에디의 천국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에디의 천국

방학 때 책을 여러 권 구입하게 되었는데 그 중에 한권이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의 작가 ‘미치 앨봄’의 또 다른 작품 ‘에디의 천국’이다.
처음 에디의 천국이란 제목을 들었을 때 나는 에디 라는 사람이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파라다이스 같은 천국에서 겪은 일들을 이야기로 엮어 놓은 책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이 책의 내용은 내가 생각했던 내용과는 달랐다. 여기서 말하는 천국은 자신의 삶을 되돌아 볼 수 있는 곳이란 의미를 가지고 있다. 다른 책들과는 달리 이 책의 이야기는 처음이 아닌 끝에서 시작된다. 즉, 주인공인 에디가 죽음으로써 이야기가 시작된다. 여기서 ‘끝은 또 다른 시작을 의미하기도 한다.’ 라는 말이 적혀 있었다. 이 말은 정말 공감이 가는 말이다. 흔히 우리가 초등학교를 졸업은 삶이 끝난 것이 아니라 중학교라는 또 다른 학교 생활의 시작을 의미한다. 또, 앞으로의 내용 전개에 핵심 요소가 되는 말이다. 에디는 팔십 평생 놀이공원 ‘루비피어’의 정비공으로 살아왔다. 어느 날, 놀이기구의 고장으로 인해서 한 소녀를 구하려다가 죽게 된다. 여기서부터 본격적인 이야기가 시작 된다. 에디는 천국에서 다섯 사람을 만나게 된다. 첫 번째로 만나게 된 사람은 파란 사내 였다. 이 파란 사내는 에디에게 천국의 의미를 설명해 주었다. “천국은 생각지도 않은 구석에서 찾아낼 수 있는 법이랍니다.” , “천국은 바로 지상에서의 인생을 이해하기 위해서 있는 거랍니다.” , “사람들은 천국을 파라다이스 동산처럼 생각하지요. 구름을 타고 둥둥 떠다니고 강과 산에서 게으름을 부릴 수 있는 곳으로요. 하지만 어떤 위안도 줄 수 없는 풍경은 무의미하지요. 이것이 신이 당신에게 줄 수 있는 가장 큰 선물입니다. 인생에서 일어났던 일을 이해하는 것 말입니다. 그 연유를 설명해주는 것. 그것이 당신이 찾았던 평안이니까요.” 이 말들이야 말로 진정한 천국의 의미라고 생각한다. 종교에서는 “항상 천국은 파라다이스여서 평화롭다.” 라고 말하지만 과연 파라다이스에서 놀…(생략)




`에디의천국`을읽고나서에디의천국독후감에디의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