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전의 새`를 읽고 궁전의 새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궁전의 새`를 읽고 궁전의 새.hwp   [size : 25 Kbyte]
  30   0   500   1 Page
 
  _%
  등록일 : 2013-03-13

`궁전의 새`를 읽고 궁전의 새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소설은 `옛날 옛날에 장원두라는 착한 소년이 살았습니다`라는 말로 시작한다. 이런 유의 옛날 이야기에 있을 법한 흥미진진한 스토리의 전개가 이 소설에는 결여되어 있다. 이 책은 다른 책과는 읽는 시각이 조금 다르다. 우선, 처음 시작부터 생생하게 듣는 이야기 속으로 빠져들 수 있었던 착각에 휘말려 들어간다. 작가가 말하는 시점부터, 할머니에게서 듣는 옛날이야기. 동화책 같은 순수한 느낌을 받을 수 있는..마음 편하게 읽을 수있는 느낌 좋은 책.. 당신을 책을 고를 때 어떤 기준을 갖고 책을 고르는가. 솔직히 뚜렷한 주관과 기준을 가지고 책을 고르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TV에서 떠들어대는 책을 고른다든지, 남들이 보고 있는 책을 엿보아서 덩달아 본다든지. 하지만 이 필자는 다르다. 뚜렷한 기준이라고까지는 생각하지 않겠다. 나 나름대로의 주관이기 때문이다. 필자는 제목을 본다. 순전히 내 느낌에 와 닿는 것, 평범하지 않으면서 특이한 느낌의 제목의 책을 고른다. 그것이 필자가 선택한 책 기준이다. 한 작가를 좋아해 그의 작품을 따라가며 읽는 건 독서가만이 누릴 수 있는 즐거움이다. 예전엔 이런 작품을 썼구나, 이 사람이 한때는 이런 생각을 가지기도 했었구나, 이 사람이 갖고 있는 기본 생각은 이 작품을 통해 구체화되었구나.. 하는 것들. 성석제의 오래된 글, <궁전의 새>를 읽으면서 그런 생각을 했다. 지금은 완전히 폐허가 되어버려 더 이상 소설 생산으로서의 기능을 잃어버린 하이텔에 연재되었던 소설인 <궁전의 새>는, 아무도 알아주지 않을 것만 같은 이야기를 성석제만의 구수한 입담으로 풀어 놓은 책이다. 곱상한 제목과는 달리 투박한 이야기들이 펼쳐진다. 지금은 시골에서나 볼 수 있는 소박한 이야기들이 우리를 `성석제 표` 소설세계로 안내한다. `궁전의 새`와 `어린 도둑과 40마리의 염소`는 같은 이야기이다. 하나는 장편이고, 하나는 중편 소설이다. 이 책을 읽고 나니, 계곡으로 피서가서 계곡물에 발 담그고 읽으면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은척 1리, 그…(생략)




`궁전의새`를읽고궁전의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