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들에게 희망을` 을 읽고나서 꽃들에게 희망을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꽃들에게 희망을` 을 읽고나서 꽃들에게 희망을.hwp   [size : 26 Kbyte]
  35   0   500   2 Page
 
  _%
  등록일 : 2010-07-21

`꽃들에게 희망을` 을 읽고나서 꽃들에게 희망을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지은이: 트리나 포올러스
출판사: 성공문화사
내가 이 책을 읽게 된 동기는...
누나가 방학숙제로 이 책을 샀는데 어머니께서 나도 한번 읽어보라고 하셨습니다.
저는 그 책을 보자 그림이 많고, 글씨가 커서 저한테는 만만한 책이었습니다.
저의 특기는 책을 읽기 전에 책표지를 살피는 것인데..
책의 앞에는 ‘이 이야기는 삶에 관한, 또는 도약에 관한, 그리고 또 희망에 관한 이야기이며 학생들은 물론 그 밖의 모든 사람들을 위한 것입니다’ 이렇게 써 있었다
나는 처음에 모든 사람들을 위한 것 이라고 해서 그냥 읽었습니다.
줄무늬 애벌레와 노란색 애벌레가 만나서 큰 기둥같은 곳을 오르기 시작했을 때..
저는 그 기둥이 무엇인지 몰랐습니다.
그런데 그 기둥은 애벌레들이 서로를 밝으며 올라가야 하는 것이었습니다
노란 애벌레와 줄무늬 애벌레는 서로를 도우며 꼭 대기에 오를려고 하였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자신의 가장 큰 소망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노란 애벌레가 내려가자 라고 하자 줄무늬 애벌레도 그러자고 하였습니다
한참동안 그들은 큰 공모양으로 있다가 자시을 밝는 것이 없다고 느껴져 일어나니 기둥의 옆에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두 애벌레는 한동안 천국에 와 있는 것 같았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자 껴 안는것도 시들해 졌습니다
그들은 서로의 털 하나 까지도 알게되었으니까요..
줄무늬 애벌레는 기둥의 꼭대기위에 무엇이 있는지 모르기 때문에 오르고 싶었지만 노란 애벌레는 그렇지 않았습니다
줄무늬 애벌레는 결국 노란 애벌레를 버리고 기둥을 오르기 시작했습니다.
노란 애벌레는 줄무늬 애벌레가 가자, 말할것도 없이 쓸쓸해졌습니다
어느 날 늙은 애벌레가 나뭇가지에 거꾸로 매달려 있는 것을 보고 노란 애벌레는 깜짝 놀랐습니다
늙은 애벌레는 털뭉치 같은 것에 잡혀 있는 것 같았습니다
늙은 애벌레는 이렇게 해야지 나비가 된다는 것을 가리켜 주었습니다
그리고 나비가 없어지면 꽃도 없어진다는 것을 가리켜 주었습니다
또 나비가 될려면 시간이 많…(생략)




`꽃들에게희망을`을읽고나서꽃들에게희망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