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공부를 못해` 독후감 나는공부를못해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나는 공부를 못해` 독후감 나는공부를못해.hwp   [size : 27 Kbyte]
  109   0   500   1 Page
 
  _%
  등록일 : 2010-07-21

`나는 공부를 못해` 독후감 나는공부를못해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이 세상의 모든 사람들은 이유는 모르겠지만 한 가지 잣대를 가지고 세상을 바라보는데 너무도 익숙한 나머지 무책임하게 한 사람의 삶을 ‘성공’ 혹은 ‘실패’라고 평하기도 한다. 소위 성공했다 일컬어지는 사람들은 명문대라 불리우는 곳을 졸업했고 남들보다 높은 임금을 받으면서 고생이라곤 전혀 모르는 삶을 산다. 그에 반해 실패했다고 일컬어지는 이들은 어머니와 아버지로 대표되는 정상적인 가족 환경을 지니지 못했으며, 교육 면에 있어서도 사회에서 요구하는 일정 수준 이상의 학력을 지니지 못했으며, 그렇기 때문에 사회 생활을 함에 있어서도 타인에게 무시당하고 가난의 테두리로부터 벗어나지 못한다. 우리는 은연중에 이러한 사고를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특히나 우리나라는 높은 교육열과 함께, 학교 성적, 학력이 성공과 실패를 판단하는 잣대가 되어버림으로 인하여 모든 이들이 기를 쓰고 공부하는 이상현상까지 경험하고 있다. 나 역시 그러한 사회에 속한 사람으로서, 그러한 사회에 너무도 충실한 삶을 지금까지 살아왔다. 단 한 번도 그 틀을 깨어보지 못한 나는 겉으로 보기엔 아무런 문제가 없는 듯해 보이지만, 속으로는 매 순간 앓곤 했다. 한 교실에서 생활하는 이들은 보다 좋은 성적을 위해 경쟁해야 되는 대상이었고, 높디 높은 사회의 기대를 충족시키지 않으면 내 존재가 부정당할까봐 전전긍긍하는 삶을 살고있다. 누군가를 만나고, 대화를 나누는 순간에도 나는 공부해야만 된다는 강박관념에 시달렸고, 그랬기에 나는 내 안에 존재하는 타인을 위한 공간을 스스로 폐쇄시키면서 성장했다. 하지만 그것은 콤플렉스에 불과했다. 가진 자의 오만이라고 말할지도 모르겠지만, 내 안에서는 끊임없이 그 틀을 깨고 싶은 욕구가 일고 있었지만, 난 두려웠다. 그렇게 사회가 정해놓은 길을 따라 걸었고, 부모님이 바라시는 대로만 살아온 지금, 난 무언가를 스스로 선택하는 방법을 잃어버렸고, 내 인생을 내 것으로 받아들이기를 거부하고 있다. 이것이 행복일까? 난 항상 마음속으로는 일탈을 감행했지만 현실과의 괴…(생략)




`나는공부를못해`독후감나는공부를못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