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은행가`를 읽고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은행가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은행가`를 읽고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은행가- 2 .hwp   [size : 30 Kbyte]
  119   3   500   2 Page
 
  100%
  등록일 : 2010-07-21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은행가`를 읽고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은행가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은행가`를 읽고

음식물 쓰레기를 처분하지 못해 골치를 썩는 사람과 먹을 것이 없어 죽어나가는 사람들이 공존하는 현실의 아이러니를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금리가 내리고 은행이 고객확보 경쟁을 벌이고 있지만 가난한 사람들에게 은행 문턱은 여전히 높다. 가난한 사람과 은행! 어울리지 않는다. 어딘가 어색하다. 세상에는 크고 작은 편견이 존재한다. 특히 은행의 문턱이 유독 가난한 사람에게 높다는 사실은 세계적인 상식에 속한다. 그러나 꿈꾸는 경제학자였던 무하마드 유누스의 눈에 비친 이러한 은행의 관행은 비합리적이었다. 꿈꾸는 사람에게 때로는 상식도 이해할 수 없는 비상식에 속하기 때문이다.
인간은 누구나 존엄할 권리가 있는데 왜 은행들은 가난한 사람들에게 돈을 빌려주지 않는 것일까? 유누스는 가난한 이들도 융자받을 수 있는 권리가 있다며 투쟁하던 끝에 이들을 위한 은행을 설립한다. 올해로 설립 26년째를 맞은 그라민은행이다. `그라민`은 방글라데시말로 `마을`이란 뜻이다. 말 그대로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가난한 사람들이 주인이 되는 빈자의 은행이다. 1976년 유누스는 주머니 돈 27달러를 털어 시골 마을 주민 42명에게 대가없이 빌려줬고, 그의 꿈은 현실이 되고 지금은 세상의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그것도 인구의 36%가 극빈선 밑에서 허덕이는 방글라데시에서…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은행가」는 유누스 그라민 총재가 26년에 걸쳐 이뤄 낸 꿈에 관한 보고서이고, 가난 없는 세상을 실현하려 애써 온 유누스 총재의 자서전이다. 이 책은 미국 유학까지 다녀온 엘리트 경제학자가 빈민을 위한 은행을 설립하고, 그의 신념이 어떻게 수백만 명의 운명을 바꿔 놓았는지를 증언하고 있다. 세계 최빈국 방글라데시는 해마다 발생하는 자연재해로 인구의 절대다수는 좀처럼 가난의 고리를 끊지 못하는 운명 속에 살고 있다. 치타공 대학 경제학 과학과장이었던 유누스 교수는 1976년 방글라데시를 찾아온 대기근을 계기로 대학 주변 마을에 대한 연구…(생략)




`가난한사람들을위한은행가`를읽고가난한사람들을위한은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