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매기에게 나는 법을 가르쳐준 고양이 고양이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갈매기에게 나는 법을 가르쳐준 고양이 고양이.hwp   [size : 27 Kbyte]
  124   8   500   2 Page
 
  100%
  등록일 : 2011-10-17

갈매기에게 나는 법을 가르쳐준 고양이 고양이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유조선에서 흘러나온 기름에 집단 폐사한 검은 기름을 뒤집어쓴 갈매기때의 사진을 본 적 있을 것이다. 이야기는 그 갈매기에서 시작된다.

힘차게 날고 있는 은빛 날개의 갈매기때. 여섯시간여의 비행끝에, 바다에서 청어때를 발견한 우두머리 갈매기. 하강을 지시하고, 모두는 120미터 상공에서 꽂히듯이 바다로 퍼덕거리며 잠수한다. 흰 물보라를 일으키며 들어가서 나올때는 한마리씩 통통한 청어를 입에 물고 있다. 그렇게 포식을 하고 있는데, "오른쪽에 비상이야. 모두 나와라" 날카로운 경고가 있다. 깊이 잠수해 있어 경고를 못들은 갈매기 켕가는 물위로 떠 오르자 자기 혼자만이 남아 있는걸 깨닫는다. 다시 하늘로 날아오르기 위해 날개를 쭉 폈지만, 커다란 파도가 몸 전체를 덮어버렸다. 가까스로 물 위로 떠오른 켕가는 머리를 힘차게 흔들어 젖혔지만, 눈앞이 칠흘 같은 어둠에 휩싸인듯 갑자기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그제야 깨닫는다. 자신이 앞을 볼 수 없는 것은 오염된 바닷물의 기름 탓이라는 사실을.

세차게 머리를 흔들고, 필사적으로 움직여서 기름 덩어리 중심부에서 벗어나고, 잠수해서 눈가의 기름을 씻어내고, 꽁지털을 거의 다 뽑아가며, 날 수 있도록 끈적거리는 기름들을 떨쳐낸다. 마지막의 힘겨운 비행 끝에 검은 고양이 소르바스가 쉬고 있는 발코니에 불시착한다.

작가는 루이스 세뿔베다. `연애 소설을 읽는 노인` 이나 `지구 끝의 사람들` 등의 작품들에서 보듯이, 작가는 그린피스나 유네스코의 회원으로 활동하며, 파괴되는 환경에, 멸종되는 동식물에 대해 경고한다. 어느날 작가는 자신의 아이들에게 인간이 자연을 훼손함으로써 빚어지는 폐해에 대해 이야기해주겠다고 약속했고 갈매기가 나오고, 현명하고 지혜로운 고양이들이 나오며, 침팬지도 나오는 색다른 동화를 씀으로써 약속을 지킨다.

죽어가는 켕가는 구할 방법을 물어보려 가려는 소르바스를 잡고 세가지 약속을 한다. 알이 부화되도록 잘 품어줄것. 보호해줄것. 나는 법을 가르쳐줄것.

이 책의 앞면 삽화…(생략)




갈매기에게나는법을가르쳐준고양이고양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