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매기의 꿈을 읽고 갈매기의꿈1중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갈매기의 꿈을 읽고 갈매기의꿈1중.doc   [size : 22 Kbyte]
  46   3   500   1 Page
 
  100%
  등록일 : 2011-06-18

갈매기의 꿈을 읽고 갈매기의꿈1중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갈매기의 꿈


한 척의 고깃배가 고기를 모으기 위해 바다에 미끼를 뿌리는 것을 가로채기 위해 수천마리의 갈매기 떼가 다툼을 하는 것으로 갈매기들의 하루는 시작되었다. 그러나 그 중 그런 갈매기들과는 달리 해변에서 나는 연습을 하고 있는 갈매기가 있었다. 그것은 `조나단 리빙스턴’이었다. 그는 그 어떤것보다 나는 것을 좋아 하였다. 그는 언제나 혼자서 나는 연습을 하였다. 그러던 어느 날 그는 깨달았다. 자신에게는 넘지 못할 속도 한계가 있다는 것을……. 그래서 그는 그냥 한 마리의 평범한 갈매기가 되기로 결심하였다. 이 때, 마음속의 공허한 소리가 날카롭게 들려왔다. `갈매기는 어둠 속을 날지 않는다. 만일 네가 어둠 속을 날려고 한다면 너는 올빼미와 같은 눈과 매의 짧고도 강한 날개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 바로 그것이었다. 짧은 날개! 매의 짧고도 강한 날개가 해답이었다.
조나단은 바다 위 600미터 상공으로 올라가 그의 앞날개를 몸에 꽉 붙이고, 오로지 가느다랗고, 짧은 날개 끝만으로 하강 하였다. 그는 마침내 성공하였다. 그에게 있어서 속도는 힘이 있고 즐거움이었으며 순수한 아름다움 그 자체였다. 조나단은 다른 갈매기들과 이야기 하는 것도 잊고 계속해서 비행연습을 하였다.
그 결과 그는 여러 가지 다양한 비행법을 터득하게 되었다. 그러나 그런 그를 다른 갈매기들은 이상하게 생각하여 집단에서 쫓아내고 말았다. 그래서 조나단은 멀리 떨어진 벼랑으로 추방당하여 혼자서 생활하게 되었다.
세월이 흐른 어느 날 저녁 자신과 같은 뜻을 지닌 어떤 갈매기들이 조나단을 찾아왔다. 그들은 조나단에게 같이 갈 것을 권유했고 조나단은 생각 끝에 같이 가기고 결심하였다. 조나단이 캄캄한 대지를 거쳐 구름위로 솟아올라서 그 빛나는 갈매기들과 편대를 이루어 하늘 속으로 들어왔을 때 자신의 몸도 그들처럼 빛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제 그의 깃털은 찬란한 흰 빛을 발했고, 양날개는 은처럼 유연하고, 완벽했다. 어느 날 조나단은 `떠나온 그 곳으로 다시 돌아가 보…(생략)




갈매기의꿈을읽고갈매기의꿈1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