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자씨의 꿈을 읽고 겨자씨의 꿈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겨자씨의 꿈을 읽고 겨자씨의 꿈.hwp   [size : 26 Kbyte]
  78   1   500   1 Page
 
  100%
  등록일 : 2010-12-21

겨자씨의 꿈을 읽고 겨자씨의 꿈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꾹꾹 참으면 이익이 된다!
------------------(`겨자씨의 꿈`을 읽고)

`겨자씨의 꿈` 얼핏 `무슨 나무 씨가 꿈을 가져?` 하고 의문을 갖겠지만 그게 아니다. 겨자씨는 작다고 친구들에게 `아무리 무시당하여도 자신이 노력하고, 이겨낸다면 그 사람에게 인정받을 수 있다.` 는 교훈을 얻을 수 있게 해 준다.

어느 날 한 농부가 4개의 씨앗을 심었다. 시금치 씨, 나팔꽃 씨, 호박 씨, 겨자 씨 이였다. 그런데 다른 씨들의 크기는 모두 컸는데 겨자씨만큼은 씨앗의 크기가 작았다. 내가 만약 작은 겨자씨 였더라면 아마 큰 싸움이 벌어 졌을 것이다. 그렇지만 그 일을 꾹 참고 이겨내던 겨자씨가 나보다 더 크다는 생각이 들었다.

며칠 후, 씨앗이 심겨져 있던 곳에 어머 닭과 병아리가 왔다. 병아리는 땅 속을 파헤쳐 먹이 감을 찾아 쪼기 시작하였다. 그 때 병아리의 눈에 겨자씨가 들어오고 말았다. 병아리는 겨자씨를 먹으려고 했지만, 어미 닭이 병아리를 달래면서 겨자씨에겐 충격적인 말을 하였다.
" 그렇게 조그만 씨는 먹어봤자 입만 아프단다. 차라리 딴 씨앗을 찾아 먹 으렴."
한 편으로는 다행이었지만, 한 편으로는 겨자씨에겐 슬픈 말이었다. 그렇게 조그만 씨를 먹으면 입만 아프다니...... 그 닭에게로 가서 내가 다 따지고 싶었다. 말은 안 통하겠지만 말이다. 그리하여 겨자씨 대신 큰 호박씨가 먹히게 되었다.

그리고 씨들이 모두 며칠 동안 끙끙 앓더니 싹이 돋아났다. 정말 엄마가 아기를 낳는 것처럼 신기하고 기뻤다. 그렇게 해서 며칠이 지나고, 다른 새싹들은 떡잎이 잘 자라는데 겨자씨는 개미처럼 떡잎이고 뭐고 다 잘 자라지 못하였다. 그래서 새싹이 되어서도 다른 새싹들에게 놀림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 그럴 땐 내가 그 곳에 가서 다른 새싹들에게 화를 내면서 이렇게 말학 싶었다.
"겨자씨가 잘 자라진 못하지만, 언젠간 큰 나무가 될 거야!"

또 며칠이 지나고, 새싹 근처에 참새 …(생략)




겨자씨의꿈을읽고겨자씨의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