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소설 속 역사여행 고전소설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고전소설 속 역사여행 고전소설.hwp   [size : 25 Kbyte]
  534   2   500   1 Page
 
  100%
  등록일 : 2010-06-22

고전소설 속 역사여행 고전소설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고전소설 속 역사여행



우리의 친숙한 고전 속에서 역사를 읽어내는 청소년을 위한 책을 읽었다. 춘향전, 심청전, 옹고집전, 장화홍련전 처럼 매우 익숙한 작품도 있었고, 설공찬전, 은애전 처럼 낯설은 작품에 대한 역사적 해설도 있었다. 대부분은 읽은지 너무 오래 되어서 줄거리조차 기억에 가물거리는 해묵은 이야기들 속에서 역사를 찾아내고 비역사성을 지닌 내용들 속에서도 역사를 읽어내는 것이 재미있었다. 요즈음은 생활사나 문화사 혹은 여성사에 대한 관심이 드높아진다고 하는데, 역사와 문학을 접목시켜가면서 읽어볼 수 있는 재미가 쏠쏠한 책이다.
저자는 "조선시대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을까"로 잘 알려진 신병주, 노대환이며 읽기 쉽고 가볍지 않으며 또한 생각의 꼬리를 물어갈 수 있음에 있어서 읽기를 권할 만 하다.
16개의 소설에 대한 이야기 가운데 춘향전을 예로 들어 설명하자면, 대한민국 대표소설 "춘향전" 뒤집어 보기로 역사적으로 가능한 것일까의 의문을 담는 부분들을 보고 있다. 이를 테면 1년여만의 수석합격을 한 이도령은? 정기시인 식년시가 아니라 국왕이 직접 참여하여 문제를 낸 후 당일에 바로 장원 급제자를 뽑는 시험인 알성시에 도전했을 가능성이 가장 높고 여기에서 장원을 했을 확률은 높진 않지만, 사실이라면 천재중의 천재였을 것이다.
이몽룡이 어사가 될 확률은 있지만 남원지방으로 내려올 확률은 상피제를 잘 적용시켰던 조선시대에는 거의 없다. 상피제가 아니더라도 파견지를 결정할 때는 `추생`이란 추첨제도를 사용했으므로 파견될 확률이 1/400이었다.(춘향이 구하기 되게 힘들다!!)
한편 변학도가 춘향에게 큰 칼을 뒤집어씌워 죽이려면 자신의 목숨을 거의 내놓아야 하는 일이었다. "경국대전"에서 삼심제를 엄격하게 적용하고 있었기 때문에 사또가 임의적이고 자의적으로 형을 집행할 수 있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했다.
이몽룡은 실존인물일 가능성이 높다. 단지 양반이 기생과의 사랑놀이에 빠져 세인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리는 것이 부담스러워 밝히지 않는 …(생략)




고전소설속역사여행고전소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