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명의 선택을 읽고 공명의 선택1고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공명의 선택을 읽고 공명의 선택1고.doc   [size : 22 Kbyte]
  33   1   500   1 Page
 
  100%
  등록일 : 2010-07-21

공명의 선택을 읽고 공명의 선택1고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공명의 선택>

이 책은 삼국지를 공명의 시각으로 패러디(?)한 글로서 황풍이라는 공명의 정보 탐색자를 가상의 인물로 내세워 더욱더 흥미롭고 삼국지를 사실화하고 있다. 난 이 책을 읽을 때 정말로 공명이 완전한 것을 원하였는지는 별로 비중을 두지 않았다. 공명이 아닌 이 책의 작가인 유재주의 마음이 들어가 있었어도 완전한 것에 대한 그 마음을 닮고 싶다는 느낌이 들었다. 완벽한 것이 될 수 있으리라 생각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희망을 가지고 완벽한 것을 한번 추구해보려는 마음가짐. 그런 마음가짐을 나는 가지고 싶었기에 이 책을 읽고 더욱 공명에게로 빠져들었는지 모른다. 이 글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문구는 공명이 생각한 것들 중 하늘을 따르는 것이 아니라 역행해보겠다는 `지천명이 아니라 파천명이다.`라는 말이다.
지천명. 하늘의 명에 따르며 순종하고 복종하는... 하늘의 명이라면 무엇이든 따라야 하는 것이다. 내가 우리 나라의 사실상 상하로 나뉜 지위 관계를 나타내면 이렇게 표현할 것이다. 지천명 이라고..... 나는 천명을 받들어 천명을 내려 순종케 하는 그런 존재라고...
공명은 파천명을 꾀했다. 나도 천명이 잘못된 것일 경우 파천명을 원할 것이다. 요즈음 사람들을 조조에 눈을 돌리기 시작했다. 하지만 나는 어릴 때부터 `제갈량`, `제갈공명`, `와룡선생`, `공명`, `제갈무향`, `무향후`, `촉한의 승상`이라는 많은 별칭을 가진 제갈량을 좋아했었고 제갈량을 닮고 싶었다.
제갈량은 제갈씨의 시조 제갈풍의 후예이다. 그의 아버지는 이상주의자이었고 숙부인 제갈현은 현실주의였는데 제갈량의 마음은 아버지와 맞았지만 대화는 숙부 제갈현과 더 많이 나누었다.
제갈량은 어려운 어린 시절을 보냈다. 아버지가 태산군으로 벼슬자리를 맡아 갔을 때도 황건적의 난으로 어렵게 보내었고, 어머니가 일찍 돌아가셨다. 어머니가 돌아가시자 늘 멍하니 계시던 아버지도 조조가 감행한 서주 대참살-도겸의 부하가 조조의 아비를 죽여 조조가 분노를 이기지 못하고 서주의 모든 움직…(생략)




공명의선택을읽고공명의선택1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