괭이부리말 아이들을 읽고 독서감상문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괭이부리말 아이들을 읽고 독서감상문.hwp   [size : 30 Kbyte]
  25   0   500   2 Page
 
  _%
  등록일 : 2010-07-21

괭이부리말 아이들을 읽고 독서감상문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괭이부리말 아이들은 우리 반의 독서 토론회 선정도서 이다. 아마도 모 방송사의 ??책책책,책을 읽읍시다.??에서 나와서 선정된 것 같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이란 책은 실제로 있었던 일을 쓴 것이라고 들었다. 아직도 인천에 이런 빈민가가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괭이부리말 아이들은 괭이부리말이 생기게 된 이유를 설명하는 이야기로 시작한다.
괭이부리말은 인천에서도 가장 오래된 빈민 지역으로 가난한 노동자들이 일자리를 찾아 괭이부리말로 이주해 오기 시작했다. 사람들은 각자의 일을 찾아서 열심히 일을 했다. 아이들의 놀이터는 2층마당 이라고 불리는 곳으로 2층마당은 윗동네와 아랫동네를 이어주는 길목에다가 버스 정류장이 바로 앞에 있어서 아이들뿐만 아니라 동네 사람 모두에게 요긴한 곳이다. 괭이부리말 아이들에서 중심인물은 쌍둥이 자매 숙자와 숙희다. 쌍둥이 자매 숙자와 숙희는 어머니가 집을 나간 후에 아버지와 살고 있다. 쌍둥이 자매는 동준이라는 아이와 함께 놀고 자랐다. 동준이와 자매는 동준이의 집에서 라면을 먹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초상이 난 것을 발견한다. 초상이 난 집은 유도아저씨로 불리는 영호의 집이다. 쌍둥이 자매와 헤어진 후 동준이는 집으로 돌아왔다. 동준이는 아버지와 형 동수와 함께 살고 있었는데 아버지가 돈을 벌어오겠다며 집을 나간 뒤에 돌아오지 않고 계신다. 아버지가 집을 나간 뒤 동준이의 형 동수는 학교를 자퇴하고 나쁜 아이들과 어울려 다니며 본드도 불고 가출도 하기 시작하고 완전히 폐인 되어갔다. 동준이는 다락으로 올라가서 다락문을 여니 본드냄새가 가득했다. 동준이는 다락에 난 창문을 열었다. 동수는 꿈을 꾸듯 누워있었다. 동준이는 창문을 열어 환기를 시킨 후 형이 혹시 죽은 것은 아닌지 확인했다. 그래야 마음이 놓였다. 그런데 어느 날 쌍둥이 자매 집에 집을 나갔던 어머니가 돌아오셨다. 숙자는 어머니가 돌아오신 것이 기뻤지만 어머니한테 매달리고 어리광을 부리면 어머니가 힘들어서 다시 집을 나갈까봐 겁이나 어머니가 온 즐거움을 표연하지…(생략)




괭이부리말아이들을읽고독서감상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