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문화유산 답사기를 읽고 나의 문화유산 답사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를 읽고 나의 문화유산 답사.hwp   [size : 25 Kbyte]
  140   4   500   1 Page
 
  100%
  등록일 : 2010-07-21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를 읽고 나의 문화유산 답사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를 읽고...

유 흥 준 지음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는 나의 처음 인상과는 조금 다른 책이었다. 제일 처음 이 책을 보았을 때 정말 ‘재미없는 책이겠군’, ‘따분하겠어’라고 시작하면서 읽은 것이 몇 장 넘겨보니 ‘아, 이런 것도 있었구나!’, ‘우리나라에도 이런 것도 있었군’으로 바뀌었다. 이만큼 이 책은 우리나라에도 다른 나라 못지 않은 아름다움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가르쳐 주었고 또 우리가 그냥 볼 때는 단순하게 생각하는 절이나 그림 등도 ‘유흥준’ 이라는 사람은 ‘미술교사’라는 이름에 걸맞게 미술적으로 볼 때 영감이나 선과 모양 같은 것을 말해 주면서 자세히 설명해주며 그가 느낀 점도 이 책에 자세히 나타내 주어 무척 인상깊게 읽은 부분들이 많았다. 우선 이 책의 분량은 매우 많은 편이었다. 그 중에서 내가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그가 ‘남도답사 일 번지’라고 말할 만큼 자부심을 가지던 강진과 해남이었다. 하지만 강진과 해남은 예전과는 달리 많이 변해 있었고 그에게 실망감을 안겨주었다. 하지만 성골과 진골은 여전히 `남도답사의 일 번지`라는 자부심을 다시 안게 해주었다. 먼저 우리가 자연을 많이 망치고 있다는 것을 가장 먼저 느낀 것이 지리산 고속도로 휴게소였다. 말이 지리산 휴게소이지 지리산은 보이지 않고 기념탑은 약 80도를 이루는 예각의 첨탑으로 삐죽 솟아 있으며 윗 모서리도 나선으로 처리해 지리산은 보이지 않았다. 또 내가 인상 깊게 본 것은 역사 인물의 생가나 유배지를 찾아가는 것이었는데 김영랑의 생가와 정약용의 유배지를 찾아가는 것이었다. 그 둘 중에서도 난 정약용의 유배지를 찾는 것이 더 인상 깊었다. 정약용의 유배지, 다산초당은 정면 5칸 측면2칸의 툇마루가 넓고 길며 방도 큼직하다. 하지만 지금에 바뀌었지 사실 예전에는 이만큼은 아니었다고 한다. 또 초당의 오른쪽에는 다산이 써 놓은 ‘정석’이라는 것이 써져있다고 한다. 또 다산초당은 주위에 숲이 울창해 조금 어두컴컴하다고 한다.
이처럼 이 책에는 모든 것…(생략)




나의문화유산답사기를읽고나의문화유산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