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문화유산답사기를 읽고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나의문화유산답사기를 읽고 나의 문화유산답사기.doc   [size : 24 Kbyte]
  63   0   500   2 Page
 
  _%
  등록일 : 2010-07-24

나의문화유산답사기를 읽고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 처음 이 책의 제목을 봤을 때는 그냥 기행문일 것이라고 생각했다. 교과서에서 흔히 보던 기행문처럼 경치가 참 아름답다, 옛 사람들의 노력이 감동적이라는 식의 이야기로 끝날 줄 알았다.
? 처음은 전라남도를 둘러보고 적은 내용이었다. 이 부분은 교과서에서도 한 번 접한 적이 있어서 진부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그렇지 않았다. 김영랑 생가를 방문하고 나서 이야기하는 김영랑 문학과 정지용 문학의 비교나 다산 초당을 본 후 말하는 정약용 선생님에 대한 이야기는 상식이 넓어지는 듯한 느낌이 들게 해서 좋았다.
? 다산 초당은 나도 가본 곳이었는데 아는 게 부족해서였는지 나는 아무 느낌도 못 받고 유배객이 참 팔자도 좋다는 생각을 했었다. 널찍한 기와집이 한적한 숲 속에 있는 모습 때문이었을 것이다. 알고 보니 초당은 굉장히 좁고 남루했었는데 후손들이 헐어 버리고 새로 지은 것이라고 한다. 또 정약용 선생님이 얼마나 위대한 분인지 새삼 깨닫게 되면서 참 부끄러웠다. 그 동안 내가 가지고 있었던 선생님에 대한 오해와 무지를 없애 준 데 대해 고마운 마음 마저 든다.
? 글 곳곳에서 보이는 작가의 자연과 문화 유적에 대한 사랑이 나를 부끄럽게 만들었다. 수학여행이랍시고 경주나 부여를 가서도 무엇이 중요하고 볼 만한 것인지도 몰랐을 뿐더러 알려고 하지도 않았던 것이 후회스러웠다.
? 분황사 탑 터도 내가 가본 곳이었는데 그냥 보고 이게 뭐야 했던 것 같다. 나중에 일요 스페셜이라는 텔레비전 프로그램에서 그 탑의 규모와 착공부터 완공까지 근 200년이 걸렸다는 것을 알고 그제서야 그렇구나 했었다. 작가의 이야기에 따르면 그 탑은 고구려, 신라, 백제가 한 민족이라는 의식까지 보여주고 있다니 놀라울 뿐이다.
? 아는 만큼 느낀다는 말이 있다. 나는 이 책을 읽으면서 내가 이만큼, 아니 이 사람의 반만큼이라도 알고서 이 곳을 갔더라면 하는 생각이 들었다. 유홍준님의 눈에는 절의 연꽃무늬 하나, 기둥 모양 하나가 다 볼거리인데 나한테는 그 찬란한 석굴암도 그냥 실망스…(생략)




나의문화유산답사기를읽고나의문화유산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