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당을 나온 암탉 일반독후감 마당을 나온 암탉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마당을 나온 암탉 일반독후감 마당을 나온 암탉.hwp   [size : 48 Kbyte]
  86   0   500   2 Page
 
  _%
  등록일 : 2010-07-21

마당을 나온 암탉 일반독후감 마당을 나온 암탉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마당을 나온 암탉’을 읽고

이 책은 알을 품어 병아리의 탄생을 보겠다는 소망을 굳게 간직하고 자기 삶의 주인으로 살아가는 암탉 잎싹의 이야기다. 난 책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책에 관심이 없었다. 하지만 이 책은 독서란 정말 흥미진진하고 의미 있는 것이라는 것을 깨닫게 해 주었다. 그리고 순간의 안락함을 버려도 좋을 만큼 자유가 소중한 것임을 깨닫게 되었다.
잎싹은 처음에 남을 위해서만 열심히 알을 낳는 양계장의 닭이었다. 그러나 잎싹은 간절히 자유를 원했고, 결국에는 폐계가 되어 양계장에서 쫓겨난다. 잎싹은 죽은 닭들을 묻는 구덩이에 버려지지만 굳은 의지와 용기로 구덩이에서 빠져 나와 양계장보다 한층 더 자유로운 마당으로 향했다. 그러나 마당 식구들의 차가운 눈길과 우두머리 수탉의 텃세에 쫓겨 마당을 나온다. 잎싹은 청둥오리의 알을 품어 청둥오리 알을 깠다. 그 후로 잎싹은 든든하고 용기 있는 어머니의 모습으로 아기 청둥오리인 초록머리를 지켜주게 된다. 하지만 언제나 좋은 일이 있는 것을 아니었다. 잎싹은 끝내 초록머리를 철새무리에 보내고 자신은 언제나 자신을 노리던 족제비에 물려 죽고 말았다.
잎싹에게서 배운 것은 바로 꿈을 가지고 기적을 이루었다는 것이다. 잎싹이 닭장에 살 때도 마당에서 마당식구들에게 구박을 받고 쫓겨날 때도 잎싹을 지킬 수 있는 유일한 힘! 그것은 바로 마음속에 꼭꼭 숨겨 둔 꿈이었다. 사람들도 잎싹도 나그네도 모두에게는 자신만의 꿈이 있다. 나그네는 자신의 꿈보다는 잎싹을 지켜주려는 마음으로 잎싹 대신에 족제비에게 물려갔다. 어쩌면 나그네의 꿈은 남의 아기를 자신의 아기라 믿고 키우는 잎싹을 지켜 주는 것이었다.
꿈이란, 그것을 이용해 당당해 질 수 있기도 하고 아름다워 질 수도 있다. 꿈을 이루기 위해서는 많은 고통과 희생이 따르지만 그것을 이루고 나면 자유롭고 아름다워 보인다. 꿈은 내가 이루는 기적이기도 하다. 내가 노력한 만큼 대가가 나오기 때문이다.
그런데 난 아직 꿈이 결정되지 않았다. 어렸을 …(생략)




마당을나온암탉일반독후감마당을나온암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