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지 않는 어버이의 사랑, 화수분 화수분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마르지 않는 어버이의 사랑, 화수분 화수분.hwp   [size : 20 Kbyte]
  146   4   500   2 Page
 
  100%
  등록일 : 2010-07-21

마르지 않는 어버이의 사랑, 화수분 화수분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마르지 않는 어버이의 사랑, 화수분



‘화수분이 도대체 무슨 뜻일까?’
라는 궁금증으로 이 책을 읽게 되었다. 평소 제목을 보고 책을 고르는 나에게 ‘화수분’이라는 단어는 무척 생소했기 때문이다. 처음 화수분이라는 단어가 ‘재물이 자꾸 생겨서 아무리 써도 줄지 아니함을 가리키는 말’임을 알았을 때는 행복한 이야기를 다룬 소설인 줄 알았다. 하지만 책을 읽기 시작하고 나서야 내 생각이 잘못되었음을 알았다. 줄거리는 대충 이러하다.
몹시 추운 겨울날 밤, 이 책의 화자인 ‘나’는 누군가 흐느끼는 소리를 듣게 되고 소리의 정체가 자신의 집에 세 들어 사는 아범이 우는 소리임을 알게 된다. 후에 아범이 운 이유가 큰 딸인 귀동이를 다른 집에 보내버렸기 때문임을 알게 되고 얼마 후 아범은 다친 형님을 대신해 일을 하러 큰집으로 떠난다. 곧 돌아온다는 아범에게 소식이 없자 옥분의 어미는 자신도 가겠다는 편지를 보내고는 옥분을 데리고 길을 떠난다. 아내의 편지를 받자마자 떠난 아범은 돌아가는 길에 쓰러져 있는 그의 아내를 발견하고 달려가 옥분을 사이에 껴안고 밤을 새우다 얼어 죽는다. 그리고 부부의 체온으로 살아난 옥분이는 지나가던 나무장수가 데리고 간다.
이 책은 행복한 이야기가 아닌 일제 치하에서 고통 받는 서민의 비극적인 이야기를 다룬 소설이다. 그리고 비참한 삶을 살아야했던 아범의 이름이 바로 화수분이다. 실제상황과 이름간의 반어를 통해 부자가 되고자 하는 아범의 소망이 이루어 질수 없음을 강조하는 반어인 것이다. 아마도 내가 화수분에게 연민을 강하게 느꼈던 것도 이 때문이 아닐까 싶다.
화수분내외는 가난 속에서도 부부애가 돈독하고 선한 인품을 가진데 비해 그의 두 딸은 엄마에게 무례하고 고집불통이다. 특히 어미에게 너무나도 버릇없게 굴던 큰딸이 다른 집에 보내졌을 때 ‘쌤통이다’라는 생각이 들었지만 딸을 그리워하며 울던 화수분을 보며 일제치하에서 가난 때문에 자식과 헤어져야하는 서민들이 안타까운 생각이 들었다. 화수분도 자…(생략)




마르지않는어버이의사랑  화수분화수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