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린 블루스 독서 감상문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마린 블루스 독서 감상문.hwp   [size : 25 Kbyte]
  45   1   500   1 Page
 
  100%
  등록일 : 2010-07-21

마린 블루스 독서 감상문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독서 감상문>

마린 블루스

정철연 / 학산 문화사

언제부턴가 베스트 셀러의 하나로 자리 잡고 있는 것 중에 지금까지 우리가 만나온 장르와 전혀 다른 것을 만나볼 수 있다. ‘광수 생각’으로 시작한 카툰 형식의 4컷 만화. 만화라고도 볼 수 있는 이러한 작품들이 하나 하나씩 등장하고 또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그리고 ‘마린 블루스’ 역시 그런 작품 중에 하나이다.
내가 ‘마린 블루스’를 인터넷을 통해서였다. 아는 친구로부터 재미있는 사이트가 있다고 추천을 받아서 읽기 시작했는데 이미 꽤 오랜 시간동안 운영되어 왔다. 캐릭터 디자이너가 자신의 생활을 일기 형식으로 적어 놓은 것인데 일반적인 일기가 아닌 만화로 그려져 있어 쉽게 읽을 수 있고 더불어 재미를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서 나는 마린 블루스에 쉽게 익숙해 질 수 있었다. 하나 둘 씩 사람들의 입소문을 타고 가던 이 사이트는 핸드폰 줄부터 시작하여 이제는 책으로까지 출판하게 되었다.
무엇보다 이 마린 블루스의 장점은 다양한 개성을 가지고 있는 등장인물들이다. 마린 블루스라는 이름이 알려주듯 각각 사람의 이름 대신 성게군, 불가사리군, 문어양 등등으로 표현되고 역시 얼굴도 그렇게 그려짐으로써 묘한 매력을 느끼게 한다. 어디 그것뿐이랴 겨울이면 찾아오는 불청객 감기를 감기군으로 의인화시킴으로써 웬지 정겹게 느껴지게 한다. 일상에서 그냥 넘어갈 수 있는 일들을 만화로 표현해내서 우리를 즐겁게 해주는 마린 블루스..
하지만 나는 개인적으로 이 책으로만 따지자면 굳이 사야한다는 이유를 느끼지 못했다. 처음에 책이 출판된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마린블루스를 워낙 좋아했기 때문에 사야겠다라고 결심했었지만 막상 웹상에 있는 내용과 같다는 사실을 알게 되니 딱히 그래야 한다는 이유를 찾지 못했다. 즉 웹에서 이미 지나간 내용을 충분히 읽을 수 있는데 책으로까지 사서 소장해야 하는 소장 가치를 느끼지 못한 것이다. 이미 캐릭터도 상품화되었고 책으로까지 출판한다면 굳이 웹 상의 내용의 답습만이 …(생략)




마린블루스독서감상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