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목사를 읽고 맹목사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맹목사를 읽고 맹목사.hwp   [size : 29 Kbyte]
  12   0   500   3 Page
 
  _%
  등록일 : 2010-07-21

맹목사를 읽고 맹목사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누구나 사랑을 하지만 누구나 사랑 때문에 자신을 위험 속으로 내던지지는 않는다.

이 한 줄의 글귀에 나는, 한순간 흐트러져 버렸다. 읽기 전부터, 책 읽기는 좋아하지만 책에 점수 주는 것에는 수전노나 다름 없는 나를 묘한 긴장감을 주었던 이 책의 한 인터넷 서점의 책 소개글이었다.

평소에 책은 많이 읽는다. 나의 장점이자 단점이라면 아무 책이나 뭐든 읽고 본다는 것이겠지만, 언제나 따로 독후감. 즉 독서 후 감상문을 쓰는 행동은 여태껏 살아오면서 해본 적이 없다. 숙제이건 수행평가이건 간에 내가 책을 읽는 것은 자신 스스로의 만족이었기 때문이기도 했었고, 또한 나는 책을 다 읽고 덮은 후에는 길게 여운이 남는 것 뿐. 줄거리도 등장 인물도 그리 세세하게 설명할 수 있는 인물이 못 되기 때문이다.

햐지만 이번에는, 맹목사. 처음 이 책 이름을 접했을 때 `맹목적인 사랑`의 줄임말인가 했던 읽어보기도 전에 이름으로 많은 추측과 낭설을 읊었던 나로서는 결국 빠져들고 말았다. 작가 하루비가 열어 놓은 또 하나의 세상에 말이다. 이런 감정을 들게 하는 책이라면 다시 읽으며 또 다른 느낌으로 미소 지으며 보는 것도 나쁘지 않겠지만, 가슴이 정말 두근거려서 읽고 난 후의 소감을 쓰고 싶었다.

지금부터 내가 쓰는 글은 일반적인 독서감상문이 아닐지도 모른다. 이유는 내가 독서감상문이라는 것을 써본 적이 없기 때문이고, 실제로 읽어본 적도 극히 드물다. 차라리 내 스스로 책을 읽어보는 것이 나았으니까. 내가 이 책을 접하면서 느꼈고 생각했고 알아냈던 점을, 누군가에게 보여주기 위함이 아닌 훗날이 나를 위해 쓰고자 한다.

최근 내가 제일 관심 많았던 책은 단연 맹목사였을 것이다. 몇 달 전에 온라인(Online) 상의 소설 동호회에서 뵙게 되었었던 국문학과의 오라버니는 내게 소개해주었고, 비평에 탁월한 재능을 보이시는 그 분이 엉뚱한 소설을 추천해 줄 리가 없다고 판단했다. 그리고 추천자의 무게 덕에 뇌리에 깊이 박혀있었다.

두번째로 접한 것은…(생략)




맹목사를읽고맹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