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의기술을 읽고 메모의기술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메모의기술을 읽고 메모의기술.hwp   [size : 25 Kbyte]
  38   0   500   1 Page
 
  _%
  등록일 : 2011-12-29

메모의기술을 읽고 메모의기술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메모의 기술을 읽고...
작가 : 사카토 켄지
출판사 : 해바라기

난 늘 메모를 해왔다. 이 책의 저자처럼 전문적으로 체계를 갖고 정리하면서 하는 메모는 아니었지만 불쑥불쑥 고개를 들이미는 생각의 편린들을 그대로 버리기 아까워 한 두 단어라도 적어 두는게 습관이 되면서 늘 무엇인가를 적을 마음준비는 하고 사는 편 이었다. 그런데도 뭔가 아쉬운 구석이 있었다.

얼마 전부터 사람들을 많이 만나는 일을 하게되면서 앉아서 하는 일보다 걸어다니면서, 사람들을 접촉하면서, 여기저기 돌아다니는 횟수가 빈번해진 업무를 하면서 그 아쉬움의 정체가 서서히 드러나기 시작했다. 그것은 메모의 체계화, 메모의 정보화에 대한 것이었다. 내가 하룻 동안 한 메모는 한 개인의 정보로 자료가되고 그 자료는 개인 데이터베이스로까지 발전했다.

내가 만나는 많은 사람들을 일일이 기억하는 것은 어렵지만 그들에 관한 기억, 그들과 나눈 얘기, 그들의 가족관계와 증상. 이런 구체적인 메모들은 나와 내가 만난 사람들을 이어주는 끈끈한 고리의 역할을 해준다. 나는 수시로 정리한 노트를 보면서 그들을 기억해낸다. 그들에게 안부전화도하고 그들과 마주앉았던 집 모양도 떠올리며 전혀 타인 같지 않은 친숙함을 느끼는 것이다. 사람의 기억이란 참으로 간사한 것이어서 기억이 있는 한 잊혀지지 않는 법이기 때문이다.

한장 한장 조그만 주머니수첩에 적혀있던 메모는 이제 대학노트 몇 권의 분량의 기록으로 남아있다. 이 책을 읽으면서 내가 기록하면서도 미심쩍어 하던 부분에 대한 확신을 갖게되었고 이런 식의 메모를 더욱 즐기게되면서 좀더 구체적인 메모법으로 발전시켜가고있다. 신문을 보거나 음악을 듣거나 낯선 곳을 방문하거나 영화서평을 보면서도 내가 생각지 못한 부분을 일깨워주거나 내게 정보로서 도움이 될만한 것들은 분야별로 따로 메모를 하게되었다.

이 책의 서문에서 저자는 아이러니한 얘기를 하고있다. 메모를 하는 것은 메모한 내용을 모두다 기억하기 위함이 아니라 그것들을 잊기 위함이라고.. …(생략)




메모의기술을읽고메모의기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