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레바퀴 아래서 수레바퀴아래서 중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수레바퀴 아래서 수레바퀴아래서 중 .hwp   [size : 26 Kbyte]
  19   8   500   1 Page
 
  100%
  등록일 : 2012-07-31

수레바퀴 아래서 수레바퀴아래서 중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독후감]
헤르만 헤세의 ‘수레바퀴 아래서’를 읽고...

수레바퀴 아래서... 이 책은 젊은이들에게 이해자이며 대변자였던 헤르만 헤세의 아름답고 쓰라린 유년시절의 자화상을 그린 자전적 작품이다. 이 작품에서는 학교와 사회의 수레바퀴 속에서 신음하다 결국에는 서서히 좌절해 가는 한 소년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주인공 한스 기벤라트는 조그마한 마을에서 자란 섬세한 성격의 소유자로 큰 기대를 받으며 자란 총명한 아이이다. 엄격한 교육과 무감각한 어른들의 강요로 뛰어난 성적으로 어려운 주의 시험에 합격하고 신학교에 들어가지만 그에게 행해진 무리한 공부는 그의 건강을 헤치고 몇몇 사건에 말려들면서 한스는 노이로제에 걸려 고향으로 돌려 보내진다.
고향으로 돌아온 한스에게 관심을 가져주는 사람은 없었고, 냉담한 사람들의 따가운 시선과 육체적, 정신적 고통을 입은 한스는 깊은 상처를 입고 강물에 자살한다.
이 책에서는 마음 여린 주인공 한스가 엄격한 규율과 형식적인 지식을 강요하는 학교와 출세만을 바라는 어른들 사이에서 깊은 환멸에 빠지게 되어 발견되는 비참한 죽음을 말해준다. 조용하고 섬세한 한스의 생활이 습관과 관례라는 끔찍한 형식에 의해 파괴되고 으깨어지는 것이 너무나 가슴 아팠고 어른들의 이해심 없는 명예심에 고통과 쓰라림에 젖어드는 한스의 모습이 너무나 가여웠다. 신학교에서의 생활, 중압감, 기계공장.... “지치면 안된다. 지치면 수레바퀴 밑에 깔리게 될테니까....”라고 친절한 체 이야기하는 신학교 교장. 짓밟힌 첫사랑 앞에서 수레바퀴 밑에 깔려버린 달팽이처럼 껍질속으로 파고드는 한스.... 세상이라는 거대한 수레바퀴에 깔려버린 젊음은 너무나 나약하고 무능한데 세상이라는 힘은 너무나 폭력적인 것 같았다. 제도화된 주입식 교육제도로 갇혀진 삶이 한 인간의 인생을 무섭게 변화시키는 이야기지만 그로 인하여 나는 삶에 대하여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었다.
우리의 교육은 인간의 자아실현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다. 하지만 그 교육이 개성과 능력을 무시하고 모…(생략)


수레바퀴아래서수레바퀴아래서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