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레바퀴 아래서를 읽고 나서 수레바퀴 아래서를 읽고 나서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수레바퀴 아래서를 읽고 나서 수레바퀴 아래서를 읽고 나서.hwp   [size : 25 Kbyte]
  27   2   500   1 Page
 
  100%
  등록일 : 2012-12-14

수레바퀴 아래서를 읽고 나서 수레바퀴 아래서를 읽고 나서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수레바퀴 아래서를 읽고 나서

수레바퀴 아래서는 국어 수행평가를 하기 위해 읽었다.
주인공은 한스인데 그 한스라는 아이는 머리가 좋아 공부를 잘했다.
그래서 그 한스는 교육을 열심히 해서 그 동네에서 혼자 공부잘하는 아이들이 모인다는 학교에 갔다.
한스는 그 학교에서 기숙사 생활을 하면서 여러가지 일을 겪게 된다.
한스는 자신이 공부를 가장 잘한다고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그곳에 가니 자신보다 공부를 잘하는 아이들이 많아서 약간의 위기감을 느끼고 더 공부에 빠지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럴수록 한스는 아니라고 생각했지만 공부에 대해 지쳐가고 있었다.
한스는 그런 상황에서 머리가 계속 아프고 몸이 피곤할 수 밖에 없었다.
그런 상황에서 한스는 친구 한명을 만나게 되는데 그 친구는 자유로운 것을 좋아하는 아이였다.
그래서 공부에 목을 메지도 않고 자유롭게 놀았다.
한스는 처음에 그런 친구를 보고 그 친구가 공부를 안해서 저런 친구는 별로라고 생각을 햇다.
하지만 점점 한스는 공부에 지쳐가고 있었기 때문에 공부에 목 메지 않는 그 친구가 좋았다.
하지만 그 친구는 무슨 일을 저질렀다. 하지만 그것을 그 친구가 저리는 일이 아니었지만 학교 측에서는 그 친구가 공부를 많이 하지 않는다는 점 하나때문에 그 친구 말을 믿지 않았다.
그리고 한스도 처음에는 그 친구를 믿지 않았다,
그래서 그 친구는 한스가 자신을 믿지 않는다는 것 때문에 한스를 모른척 했다.
한스는 그 친구를 나중에 믿게 되었을때 그 친구는 한스에게 배신감을 많이 느껴 말을 하지 않는 상태였다.
그래서 한스는 고심했다.
하지만 그 고심은 그 친구의 죽음으로 인해 한스의 마음속에는 죄책감으로 남았다.
그래서 한스는 몸이 계속 아파서 계속 공부를 할 수 없었다.
그래서 한스는 학교측의 방침으로 집에 돌아가게 되엇다.
한스는 집으로 돌아갔지만 아버지가 한스를 싫어하였다.
그래서 한스는 낚시를 하러 잘 돌아다녔다.
낚시를 하면 마음이 편해지는…(생략)




수레바퀴아래서를읽고나서수레바퀴아래서를읽고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