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레바퀴 아래에서 수레바퀴 아래에서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수레바퀴 아래에서 수레바퀴 아래에서.hwp   [size : 26 Kbyte]
  29   2   500   1 Page
 
  100%
  등록일 : 2012-10-01

수레바퀴 아래에서 수레바퀴 아래에서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수레바퀴 아래에서

이번 책은 내가 전혀 모르는 책이 여서 호기심이 갔다. 그 동안 읽었던 것은 한번쯤 책제목은 들어보았다. 하지만 이번 책은 선생님, 다른 책, 친구 등에 의해서는 한번도 들어 보지 못했다. 그래서 이 책을 가장 먼저 읽어 본 것이다. 내용은 비판적이고 철학적이어서 이해가 약간 힘들었지만 잠시 생각을 해 보고 정리 해 보니 모든 것을 알게 되었다. 이런 이야기는 우선 작가에 대하여 좀 알아야 한다. 부록을 읽어 보니 이것은 작가의 어린 시절을 바탕으로 쓴 이야기 라고 했다. 중요한 것만 이야기 하면 그는 신학교에 입학 해서 공부하다가 퇴학을 하고 서점 점원으로 일 하다가 이야기를 썼다. 이야기를 읽어 본 사람은 알겠지만 작가의 어린 시절과 매우 비슷하다.
둘째로 인물부터 소개 해 보아야 겠다.
한스 기벤라트 그는 정말 불행하고 안된 인물이다.
섬새한 감정의 소유자인 그는 어릴 때 어머니를 여의고 총명했다. 그래서 유년기 때 친구들과 뛰놀지 못하고 반 강제적으로 공부를 엄청 열심히 했다. 여기서 결정적인 것은 작가의 생각이다. 세심하게 생각하지 않은 면 찾아 낼 수 없는 것 바로 작가의 생각이다. 은연 중에 작가는 어린 소년 시적 감수성이 예민할 때는 심한 공부는 별로다. 성적이 뛰어 날 떄는 행복했지만 이것은 자신이 자기를 위로 하는 수단이었을 것 같다. 그래서 일까 그는 내면적으로는 매우 불행했고 고통이 있었다. 이 것은 신학교나 주위에서 자주 두통으로 고통 받을 때 가 있다. 이런 것은 내면적인 고통이 아닐 까 생각한다. 조금씩 부서지는 그의 내면은 힌두라는 친구의 죽음과 헤르만 하일러와의 이별 때문에 그의 정신은 조금 남아 있던 것도 모두 부서 졌다. 그래서 일까 신학교에서 뛰처 나오고 아주 짧은 시간이지만 사랑도 해보고 결국 빈민촌 아이들과 놀다가 죽는다. 매우 불쌍하고 잛은 그의 인생 이었다. 마지막에는 정말 한숨 외에는 아무 것도 나오지 않았다.
아버지는 독선적이고 정말 아들을 모르는 인물이다.
아버지가 되서 소…(생략)




수레바퀴아래에서수레바퀴아래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