쉘 실버스타인의 아낌없이 주는 나무 아낌없이 주는 나무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쉘 실버스타인의 아낌없이 주는 나무 아낌없이 주는 나무.hwp   [size : 24 Kbyte]
  31   2   500   1 Page
 
  100%
  등록일 : 2010-07-21

쉘 실버스타인의 아낌없이 주는 나무 아낌없이 주는 나무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아낌없이주는 나무. 지은이; 쉘 실버스타인

한 나무가 있었다. 그 나무는 자기가 사랑하는 소년에게 변함 없는 사랑을 주었다. 그 소년이 할아버지가 될 때까지 말이다. 그 나무는 소년에게 그네도 태워주고, 사과열매를 따 주었다. 또 그의 나뭇잎으로 숲속의 왕 놀이도 했으며 시원한 잠자리를 주기도 했다. 나무는 어린 소년에게 아낌없는 사랑을 주었다. 소년도 나무를 사랑했다. 나무는 행복하기만 했다. 어느덧 세월은 지나 소년은 커지기 시작했다. 커지면 커질수록 소년은 어쩌다가 찾아와서 나무에게 바라기만 했고, 그 나무는 소년에게 사과, 가지, 기둥을 아낌없이 주었다. 그러면서도 나무는 마냥 행복했다. 세월은 더 지나 소년은 이제 할아버지가 되었다. 그러나 나무는 소년에게 더 이상 줄 것이 없었다. 나무는 소년에게 무언가 해줄 수 없다는 것을 슬퍼했다. 하지만 소년은 바라는 것이 없었다. 사과도, 가지도, 기둥도,, 소년은 그냥 쉬고만 싶어했다. 쉬기만 하고 싶다는 소년에 말에 나무는 자신에게 남은 밑둥을 소년이 쉴 수 있게 내밀었다. 이 나무는 소년이 할아버지가 될 때까지 아낌없는 사랑을 주었다. 나는 이 책을 읽고, 가슴이 훈훈해짐과 동시에 부끄러운 마음이 들었다. 작가는 앞으로 어리석은 것 같지만 너무나도 큰 사과나무같은 사람이 많아지길 바라는 것이 아닐까? 나도 한 사람에게 주기만 할 수 있는 이런 나무 같은 그런 사람이 될 수 있을까? 봉사활동도 남에게 주기 위함이 목적이 아닌 점수를 얻기 위하는데 목적을 두는 내가 다른 이들에게 아낌없이 사랑을 줄 수 있을까? 또 나는 아낌없이 주는 나무, 이 사과나무 이야기를 읽으면서 우리 부모님을 떠 올렸다. 나에게 무엇이든 주기만 하시는 우리 부모님! 어쩌면 부모님께서 나에게 쏟으시는 사랑과 이 착하고 착한 사과나무가 소년에게 쏟은 사랑이 동일한 것일지도 모른다. 아직은 미숙하지만 나도 커서 부모가 되면 이 책의 내용을 더 깊이 이해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난 영원히 이 책의 내용을 …(생략)




쉘실버스타인의아낌없이주는나무아낌없이주는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