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읽는 기쁨을 읽고 시 읽는 기쁨1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시 읽는 기쁨을 읽고 시 읽는 기쁨1.hwp   [size : 25 Kbyte]
  57   1   500   1 Page
 
  100%
  등록일 : 2010-07-21

시 읽는 기쁨을 읽고 시 읽는 기쁨1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시 읽는 기쁨을 읽고

저자: 정효구
시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시의 종류, 운율, 심상 등 시의 형식 적인 것만 먼저 떠올리게 된다. 그래서 인지 시문학 하면 답답하고 이해도 하나도 가지 않고 그야말로 철학처럼 고리타분한 분야로 여겨져 왔다.
그래서 인지 모의고사나 그런 것을 보면 시 부분의 문제는 거의 다 틀리고 만다. 그래서 나는 아는 사람에게 물어 보았다.
시만 보면 머리 아프고 답답하고 그런데 그런 문제를 해결 할 방법이 없냐고 물어 보았다. 그러자 그 분은 시 읽는 기쁨이라는 책을 나에게 소개 시켜 주었다. 그래서 나는 서점으로 향하여 시 읽는 기쁨이라는 책을 사게 되었고 시를 하나하나 찬찬히 살펴보고 낭독해 보기 시작했다.
더군다나 이 책은 시만 나와 있는 것이 아니라 그 시를 감상하고 남긴 예쁜 글귀들이 적혀져 있었다. 그리고 그 시에서 나오는 재미있는 발상이 어떻게 해서 이루어 졌는지 그야 말로 한 권의 이야기책과 같아서 시를 싫어하는 나로서도 이 책을 읽는 동안에는 정말 부담없이 편히 읽었다.
더군다나 시를 어떤 식으로 감상해라 직접적으로 말해주는 것이 아니라 시를 읽을 때는 이러이러하면 어떠냐 식으로 나의 새로운 감상 방법도 전해주고 내가 시를 두려워하는 점을 감안해서였는지 시 앞에 한 발자국 더 나아가는데 도움이 되고 있었다.
그 중에서 기억에 남는 시가 제일 처음에 나왔던 천상병 시인님의 시였다. 지금은 생존해 계시지 않지만 그는 아직도 나의 마음속에서 살아있다.
그는 죽음까지도 아름다운 나라로 바꾸어 놓는 그의 마음을 보면서 죽음이 두려운 것이고 나와는 아직 멀다는 부정적인 생각을 이 시를 통해서 나는 죽에 대해서 진진하게 생각하게 되었고 또한 천상병님의 맑은 시심에 젖기도 하였다.
이렇게 나는 시 읽는 기쁨을 읽으면서 그야말로 지금까지 내가 시를 접하면서 몰랐던 여러 가지 사실들을 알게 되었고 시가 주는 기쁨에 대해서도 생각해 보았다.
그리고 시는 그리 어려운 것이 아니라 그냥 자기 자신의 나름대로 감상한…(생략)




시읽는기쁨을읽고시읽는기쁨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