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지프의 신화를 읽고 나서 시지프의 신화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시지프의 신화를 읽고 나서 시지프의 신화.hwp   [size : 27 Kbyte]
  73   0   500   1 Page
 
  _%
  등록일 : 2012-12-25

시지프의 신화를 읽고 나서 시지프의 신화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시지프의 신화

인생은 모순의 연속이다, 인생이란 본질적으로 불평등하고 부조리한 것이다, 라는 생각을 너무나 절실하게 하던 때가 있었다. 특히 어떤 부류의 사람들이 아무리 노력해도 도저히 얻을 수 없는 것을, 또다른 어떤 부류의 사람들은 별다른 노력도 없이, 그야말로 구렁이 뒷담 넘듯 손쉽게 획득하는 것을 볼 때 말이다. 물론 이러한 생각은, 내가 ??또 다른 어떤 부류의 사람들??이 아니라, 그저 ??어떤 부류의 사람들??군에 포함되어 있기 때문일 것이다. 아아…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순간에도 당시 ??어떤 부류의 사람들??로서 느꼈던 감정들이 생생하게 살아나려고 한다. 조금은 진부한 수사지만, 그때 나를 구원한 것은 카뮈였다. 부조리와 저항. 프랑스 실존주의 철학자이자 소설가인 알베르 카뮈의 모든 작품을 관통하는 주제다. 특히 그의 초기 저작인 ??시지프의 신화??는 부조리와 저항의 정신이 훌륭히 형상화된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그가 평생 동안 매달린 주제인 ??부조리??는 주체인 나와 세계가 맺는 관계의 비합리성을 말한다. 카뮈에 의하면 나와 세계를 묶어놓는 유일한 관계는 ??부조리??의 관계이다. 인간은 자신의 삶을 규정하는 외부의 현실을 논리적인 이성의 질서 속에서 하나의 통일된 의미로 파악하려는 본질적인 욕구를 가지고 있다. 나를 둘러싸고 있는 세계를 자신의 가치 체계 안에서 분명한 진리로 정리함으로써 자신의 존재 이유와 삶의 의미를 밝힐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세계는 인간(나)의 이러한 이성적 욕구와는 거리가 멀다. 불합리한 세계는 무심하기 짝이 없는 침묵으로 인간의 요구를 외면하며 나의 ??밖??에서만 존재할 뿐이다. 그래서 나와 세계 사이에는 모순과 낯설음, 대립과 단절의 과계인 ??부조리??만이 존재하게 된다. 카뮈는 부조리에 대한 ??눈뜸??으로서의 자살을 긍정하지만 인간이 택할 방도로서의 자살은 부정한다. 자살은 비겁한 도피이고 나와 세계라는 대립관계의 한 부분인 나를 말살시키는 포기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그는 인간이 취해야 할 …(생략)




시지프의신화를읽고나서시지프의신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