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림의 시인을 찾아서를 읽고 신경림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신경림의 시인을 찾아서를 읽고 신경림.hwp   [size : 27 Kbyte]
  27   0   500   2 Page
 
  _%
  등록일 : 2010-07-21

신경림의 시인을 찾아서를 읽고 신경림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신경림의 시인을 찾아서

하루에도 수십 종의 새책들이 쏟아져 나오는 오늘날을 책의 홍수시대라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닐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을 선택해서 읽는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런데 최근 나는 모처럼 좋은 책을 읽고 기쁨을 누리는 행운을 맛보았다.

이 책을 읽기 전, 신경림이 참여시인의 범주에 속하는 사람으로 수록 시인 선정에 균형을 잃지 않았을까 하는 우려감이 없지 않았다. 하지만 순수 참여 모더니즘 등 유파를 가리지 않고 1권에서는 정지용에서 천상병까지 22명의 시인을, 또 2권에서는 김지하에서 안도현까지 23명의 현역 시인의 훌륭한 시들을 골고루 소개하고 있다는 점에서 균형감을 잘 유지하고 있었다. 특히 1권에서는 거의 신 시인이 직간접적으로 교유를 나눈 사람들을 중심으로 글을 썼고, 2권에서는 직접 시인들을 찾아다니며 대담을 나누는 등 발로 뛰면서 쓴 것들이어서 그만큼 현실감이 있었다. 따라서 읽기가 편했고 감동도 진했음은 물론이다. 신경림 시인의 교우 폭이 얼마나 넓은지,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은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일전에 사석에서 신 시인이 사회문화운동 단체의 감투를 자기만큼 많이 쓰고 있는 사람은 흔치 않을 것이라고 얘기하는 것을 들었는데, 이것도 부지런하고 사람을 좋아하는 신경림 시인만이 누릴 수 있는 즐거움이리라.

시를 읽으면 우리의 마음이 순수해진다. 그 순수함 속에서 진실과 정의, 밝고 맑음을 그려보고 추구할 수 있어서 좋다. 그러나 지금까지 쏟아져 나온 수많은 시들은 이러한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것이었다. 미사여구의 나열, 심한 비약과 상징에서 오는 언어의 유희는 오히려 감정을 혼돈시키기만 했고 나아가 시를 소수 사람의 소유물로 만든 감도 없지 않았다.

그러나 신경림이 위의 책에서 소개한 시들은 다르다. 감화와 생기와 영감으로 힘을 북돋아 주는 시들을 모아 소개하고 있어 이 책은 나에게 진한 감동으로 다가왔다. 어느 시는 슬픔으로 눈물을 머금게 하고, 어떤 시는 조용히 …(생략)




신경림의시인을찾아서를읽고신경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