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한 지팡이를 읽고 나서 독후감 신기한 지팡이를 읽고 나서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신기한 지팡이를 읽고 나서 독후감 신기한 지팡이를 읽고 나서.hwp   [size : 27 Kbyte]
  36   1   500   2 Page
 
  100%
  등록일 : 2012-09-17

신기한 지팡이를 읽고 나서 독후감 신기한 지팡이를 읽고 나서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신기한 지팡이를 읽고 나서

저는 이 책의 제목을 보고 지팡이가 어떤 재주를 가졌기에 신기한 지팡이라고 부르는지 궁금해져서 이 책을 읽게 되었습니다. 선덕 여왕님께서 병이 나셨습니다. 온갖 약을 써 보았지만 병은 쉽게 낫지 않았습니다. 무슨 병인지도 알 수가 없었습니다. 법척 스님이 병을 잘 고치기로 소문이 나 있었습니다. 그래서 법척 스님을 궁궐로 불러들여 여왕님의 병을 치료하게 했습니다. 그러나 여왕님의 병은 법척 스님도 고치지 못했습니다. 여왕님의 병이 쉽게 낫지 않자 소문이 떠돌았습니다. 밀본 이라는 스님이 법칙 스님보다 훨씬 훌륭하고 병도 잘 고친다는 것이었습니다. 이 소문을 들은 신하들이 여왕님께 소문을 말씀드렸습니다. 여왕님은 밀본 스님을 부르게 했습니다. 그래서 밀본 스님은 대궐로 오게 되었습니다. 밀본 스님은 질병을 물리치기 위해 불경을 외기 시작했습니다. 불경을 오랫동안 외자 이상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밀본 스님이 짚고 다니던 지팡이가 갑자기 옆방으로 날아가는 것이었습니다. 사람들은 지팡이를 따라가 방문을 열어 보고는 깜짝 놀랐습니다. 지팡이에는 법척 스님과 여우 한 마리가 꿰어져 있었습니다. 그 날부터 여왕님의 병은 깨끗이 나았습니다. 밀본 스님의 머리에는 이상하게도 항상 신비스런 빛이 감돌았습니다. 사람들은 더욱 스님을 존경했습니다. 한 번은 이런 일이 있었습니다. 김양도라는 사람이 어렸을 때 갑자기 병이 났습니다. 입술이 붙어 떨어지지 않아 말을 하지 못하고, 몸도 굳어 움직일 수가 없었습니다. 또 김양도의 눈에는 귀신이 보였습니다. 날마다 큰 귀신 한 명이 작은 귀신 여러 명을 데리고 와 집에 있는 맛있는 음식들을 모두 맛보는 것이었습니다. 무당이 굿을 하면 귀신들의 행패는 더욱 심했습니다. 김양도는 소리를 지르고 싶었지만 입술이 붙어 말을 못 하기 때문에 어쩔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귀신들은 마음대로 날뛰며 행패를 부렸습니다. 어느 날, 김양도의 아버지는 스님 한 분을 데려와 경을 외게 했습니다. 스님이 경을 읽으니 큰 귀신이 …(생략)




신기한지팡이를읽고나서독후감신기한지팡이를읽고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