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낌없이 주는 나무를 읽고 아낌없이 주는 나무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아낌없이 주는 나무를 읽고 아낌없이 주는 나무.hwp   [size : 28 Kbyte]
  95   2   500   2 Page
 
  100%
  등록일 : 2012-08-25

아낌없이 주는 나무를 읽고 아낌없이 주는 나무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아낌없이 주는 나무

도서관에 갔다가 어린 애들이 흐트러놓은 책들이 유난히 지저분해보여서 제자리에 꽂았다. 방학 전 도서위원때 책을 꽂던 솜씨로 책들을 하나 하나 꽂아 넣던 그 때. 우연히도 어렸을적 내가 좋아했던 책 한 권을 발견했다. 제목은 `아낌없이 주는 나무-.` 그때는 그림이 재미있어서 줄곧 읽곤 했었는데, 지금은 초등학교 저학년 시절로 다시 돌아가서 첫장부터 다시 읽어나가기 시작한다.
아낌없이 주는 나무. 누구나 알고있는 짧은 이야기 이지만, 읽다보면 책 속에서 우러나오는 훈훈한 바람, 감동. 그리고 사랑과 우정의 의미를 일깨워 주는 이야기 이기도 하다.
이 책을 읽었을 때 생각나는 것이 몇가지 있었다.
소년을 향한 나무의 미련한 사랑과 , 그리고 소년의 욕심.
나무는 소년을 사랑하여 소년에게 모든 것을 주게된다. 소유했던 모든 것들은 소년의 손에 넘어가게 된다. 소년과 함께 놀고, 돈이 필요할땐 사과를 주고, 집이 필요할땐 가지를 잘라줬다. 그리고 배가 필요할땐 자신의 몸통을 줬고, 소년이 늙어서 돌아왔을때도 반기면서 마지막 남은 자신의 밑둥까지도 의자처럼 쓰게 허락한다. 결국 자신의 몸을 소년에게 바치면서 그를 향한 나무같은 사랑을 표현하게 된다.
하지만 소년은 달랐다. 자신도 확실히 나무를 사랑했지만 나무의 헌신적인 사랑에 대한 보답으로 나무의 몸이 잘려나가는 아픔과 함께 오랜 기다림을 안겨주었다. 그리고 자신의 나이가 한 살, 두 살 더해갈수록 나무를 소홀히 하면서 외로움과 소년에 대한 그리움을 안겨주었다. 소년은 나무를 자신의 소중한 친구로 생각했지만, 그렇게 해주지는 못했다. 나무가 그런걸 알았는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간에 어리석은 사랑이었다.
그래도 나무의 사랑은 잘못된 것이 아니었던 것 같다. 나무는 나무 나름대로의 삶을 살았고, 소년을 사랑했다. 나무의 죄라면 사랑이 조금 미련하면서 쓸데없이 지나쳐서 자신에게 아픔을 가져오는 결과를 낳게 했다는 것 뿐이다. 나무는 소년이 어렸을 때 자신과 놀았던 것 같이 다시 자신…(생략)




아낌없이주는나무를읽고아낌없이주는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