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를 위하여 아우를 위하여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아우를 위하여 아우를 위하여.hwp   [size : 26 Kbyte]
  17   1   500   1 Page
 
  100%
  등록일 : 2010-07-21

아우를 위하여 아우를 위하여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아우를 위하여

이 글은 한 형이 동생에게 해 주고 싶어하는 이야기를 편지를 통해 한 그러니까, 편지형식의 글이다.
처음 시작하는 말로 미루어 보아 집안 사정과 형과 아우지간에 사이가 별로 좋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 글을 쓴 형은 아마도 동생에게 사죄까지는 아니어도 미안함을 표하는 글이리라... 그 후부턴 형의 변명 같은 옛 이야기들이 흘러나온다. 지은이의 사랑이야기로 시작되는데, 그가 내성적인 성격의 소유자였다가 한 여인을 사랑하면서 성숙해지는 모습이 드러난다. 그 뒤로부터는 그의 학창시절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처음에는 담임 선생님이었던 "메뚜기"라는 별명을 가진 선생님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 그는 담임 선생님인 것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부업같은 개인적인 일 때문에 항상 아이들을 내버려두는 무책임한 사람이다. 그래서 이 글의 주인공은 이 담임 선생님을 무척이나 싫어한다.
그 다음 두 번째 등장 인물은 "영래"라는 아이..
그 아이는 부잣집 아들로 물질적인 것을 이용하여 친구들을 만들고 자신이 모든 권위를 가진 아이이다. 또한 학급비를 모아 자신의 마음대로 사용하며 도시락도 빼앗아 먹는 등, 자신만을 생각하는 이기적인 행도을 한다. 이것은 요즘에는 능력이 인생을 좌우하는 것과 다르게 옛날에는 "부"가 모든 것을 가질 수 있게 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을 보여주게 된다.
공부는 잘 하지만 옛날에 다녀왔던 "노깡(<-나두 이게 먼지 멀르겠따..^^;;)"이라는 곳에 다녀온 이후 악몽에 시달리고 결국에는 내성적인 성격이 되어버린 이 글의 주인공은 학교에 오신 "병아리 선생님"이라고 불리우는 새로오신 교생 선생님을 좋아하게 된다. 그래서 교생 선생님을 놀리며 비난(?)하는 "영래"에게 대항 하면서 차츰차츰 내성적인 성격에서 벗어난다. 또, 선생님께서 떠나시기 전에 집에도 초대하고 "노깡"에 다녀온 이야기도 모두 털어놓을 정도로 마음의 문을 열게된다.
지은이가 "노깡"에 다녀온 이후 겪음 일을 듣고 난 선생님은 이렇게 말한다…(생략)


아우를위하여아우를위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