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네의일기를 읽고나서 안네의일기

독후감 > 감상문
인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안네의일기를 읽고나서 안네의일기.hwp   [size : 29 Kbyte]
  77   4   500   2 Page
 
  100%
  등록일 : 2010-10-01

안네의일기를 읽고나서 안네의일기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나는 그동안 책장속에만 놔두었었던 안네의 일기라는 책을 다시 꺼내어 보았다.
처음에는 남이 쓴 일기를 봐서 나에게 교훈이 되는게 뭐가 있을까...라고 생각했었는데 이 책을 읽고난 뒤로 나는 가족에 대한 진정한 사랑을 알게 되었다.
안네의 일기는 1929년 6월 12일에 프랑크푸르트 암마인이라는 곳에서 태어난 소녀이다.
어느 생일날 선물로 받은 일기장이 너무 맘에들어 이름을 키티라고 짓고 기쁠때나 슬플때나 자신의 비밀이나 고민거리를 항상 이 일기장에 털어놓는다.
이 일기는 1942년 6월 14일에 시작되어서 1944년 8월 1일까지 안네의 일상생활들이 기록되어 있고, 1944년 8월 1일에 끝나는데 그 시간속에 안네의 짧고도 기쁘고 슬픈..
그리고 힘들고 비참한 생활모습들이 잘 들어나 있다.
안네의 마지막 일기가 쓰여진 지 사흘 뒤인 8월 4일, 안네의 아빠 오토 프랑크 씨는 은신처의 생활이 끝날지도 모른다는 가느다란 희망을 품고 있었다.
그러나 한순간, 그가 다락방에서 들은 낯선 남자의 고함소리! 네덜란드의 나치 당원들이 들이닥친 것이었다.
"여기에 유대인들이 숨어산다는 것을 다 알고 왔으니 거짓말 해도 소용없어. 빨리 안내해!"
위협을 받은 퀴흘레르 씨는 말없이 계단으로 올라왔다.
`이렇게 위장된 책상뒤에 비밀장소가 있다는 걸 누가 알았을까? 도대체 어떻게 눈치를 쳈단 말인가?.."
"뭘 하고 있는거야? 빨리 빨리 문을 열지 못해!"
아아, 모두가 그레워했던 최후의 순간이 와 버린것 입니다. 독일 비밀 경찰들은 돈과 보석을 모두 빼앗은 다음 가방을 뒤졌다.그런데 가방에서 안네의 일기장이며 서류들만 나오자 모두 방바닥에 버리고, 그 가방에다가 빼앗은 돈과 보석만을 담아서 다른곳으로 갔다.
안네와 가족들은 이윽고 죄수 호송차에 실려 암스테르담 중앙 형무소에 있는 독일 비밀 경찰 본부로 끌려갔다.
유대인들은 모두가 엄중한 취조를 받고 어둡고 커다란 감방에 갇혔다. 남자와 여자는 따로 수용되었고 쉴 틈도없이 노동은 …(생략)




안네의일기를읽고나서안네의일기